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국 총리 회의 자리에 운동복 차림으로 참석한 장관들



















지난 5월 17일 남미 4개국 순방에 나선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 전용기가 1만m 순항고도에 오르자 수행한 장관들을 소집해 가진 기내 각료회의 모습이 관영 신화통신사 웨이보(微薄·중국식 트위터)를 통해 공개됐다.



사진을 본 네티즌들은 총리의 격식 파괴 모습에 환호했다. 흰 셔츠 차림의 리 총리를 제외하고 왕이(王毅) 외교부장, 쉬샤오스(徐紹史) 국가발전개혁위원회 주임, 가오후청(高虎城) 상무부장, 한창푸(韓長賦) 농업부장 등 회의에 참석한 장관들의 복장이 양복이 아닌 회색 운동복 상의 차림으로 격식을 파괴했기 때문이다.



13일 동안 5000㎞를 돌며 6개 국, 7개 도시를 방문한 리 총리의 남미 순방 기간 동안 총리 전용기는 이착륙 16차례, 체공 60여 시간을 기록했다. 이 사진이 공개되자 중국 네티즌들은 “진짜 ‘고(高)’위(位) 회의”라며 총리의 실용주의를 높이 평가했다.



신경진 기자 shin.kyung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