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 광화문 광장에 대형 태극기 휘날린다

서울 광화문광장에 대형 태극기 게양대가 설치된다. 태극기는 올해 8월15일 광복절을 시작으로 주요 국가 행사 때마다 공식적으로 게양해 서울 한복판에서 나라사랑의 상징으로 펄럭이도록 할 예정이다. 게양대 설치 장소는 광화문 광장의 세종대왕 동상 뒤 잔디광장이 유력하다.



국가보훈처(처장 박승춘)는 1일 광복 70주년을 맞아 광화문광장에 대형 태극기 게양대를 설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보훈처는 2일 오후 5시 서울시청에서 박원순 서울시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기로 했다.



광화문광장 대형 태극기 게양대 설치사업은 보훈처가 서울시와 공동으로 사업추진단을 구성해 추진하게 된다. 이 달 중에 자문위원회를 구성하고 홈페이지를 개설한다. 전문가 자문과 국민제안을 접수받아 광화문광장 주변 경관과 잘 어울리도록 8월까지 완료할 계획이라고 보훈처가 밝혔다.



광복 70주년이 되는 날인 8월 15일 주요 인사와 국민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태극기 게양식을 거행하게 된다.



보훈처는 "앞으로도 8·15 광복절 등 주요 국가계기행사 때 국기 게양식을 거행하는 등 광화문광장이 나라사랑의 상징적 장소로 자리매김하고 관광 자원으로 활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보훈처는 또 서대문독립공원에 독립유공자 2만명의 위패를 모실 수 있는 ‘독립의 전당’을 건립해 3·1 독립운동 100주년이 되는 2019년에 개관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서대문독립공원에 있는 독립관에는 순국선열 2800여 명의 위패가 모셔져 있으나 장소가 좁고 낡아 독립관 건물을 철거하고 재건축을 통해 봉안관을 대폭 확대할 계획이다. 전시실·교육장·편의시설 등을 갖춘 ‘독립의 성지’로 거듭나게 된다.



장세정 기자 zh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