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광화문글판 여름옷 갈아입었다…정희성 시인의 '숲'















‘제가끔 서 있어도 나무들은 숲이었어

그대와 나는 왜 숲이 아닌가’



교보생명 광화문글판이 여름 옷으로 갈아입었다. 교보생명은 광화문글판 ‘여름편’의 문구를 정희성 시인의 ‘숲’에서 가져왔다. 정 시인은 ‘저문 강에 삽을 씻고’ 등 시대상을 차분한 어조로 표현하는 대표적 시인으로 알려져 있다. 이번 글귀는 생김새나 종류가 다른 나무들이 조화를 이뤄 아름다운 숲을 이루듯 각자 개성이나 생각이 다르지만 서로 배려하고 포용하며 함께 나아가자는 뜻을 담았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다른 존재와 더불어 살아가는 ‘나무’와 개인주의가 만연한 요즘 세태를 대비시켜 현대인의 소외적인 삶을 묘사한 작품”이라며 “서로의 개성을 존중하고 배려하면서 조화로운 숲을 이뤄나가는 나무로부터 공존의 지혜를 배우자는 뜻에서 이 글귀를 선정했다”고 말했다.



‘여름편’은 울창하게 어우러진 숲의 모습에 글귀를 담아내 청량감을 더했다. ‘여름편’은 8월말까지 3개월간 서울 광화문 교보생명빌딩과 강남 교보타워 등에 부착된다. 광화문글판은 지난 1991년부터 25년째 거리를 오가는 이들에게 희망과 사랑의 메시지를 전해오고 있다.



박진석기자 kaila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