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효리, SNS 끊고 '잠수 탔다'…소길댁 어디갔나?





이효리(36)가 블로그 및 SNS 활동을 중단하고 ‘잠수타기’를 시작했다.



이효리는 지난달 30일 자신의 블로그 게시물을 모두 삭제해 사실상 폐쇄했다. 트위터 계정도 없앴다. 트위터의 경우 활동하지 않은 지 오래 되었기에 계정 유지에 큰 의미가 없었겠지만 블로그의 경우는 다르다.



이효리의 경우 블로그를 통해 누구보다도 활발한 활동을 펼쳐왔기 때문이다. 심지어 최근 오랫동안 사용해온 전화번호도 남편 이상순과 함께 최근 바꾼 것으로 알려졌다.



이효리는 지난해 5월 27일 ‘소길댁’이라는 닉네임으로 네이버 블로그를 개설했다. 지난해 10월에는 “블로그는 1년만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누구보다 대중과 소통에 활발했고 사회적 발언에 적극적이던 그가 SNS 활동을 중단하면서 신변에 어떤 변화가 있는 게 아니냐는 의구심을 갖게 한다.



더욱이 이효리는 이 같은 최근의 행보와 관련해 주변에 어떤 말도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궁금증은 더욱 커지고 있다.



이에 대해 5월31일 이효리의 한 측근은 “트위터의 경우 활동을 하지 않은 지 꽤 오래돼 계정을 유지하는 게 의미가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일부 팬들은 또 다른 배경이 있는지에 대한 궁금함의 시선을 보내고 있다.



그는 70일 만에 방문자수 1000만명을 기록하고 22만명의 이웃을 만드는 등 톱스타로서의 저력을 과시하며 랭킹 1위에 오르기도 했다. 블로그를 통해 일상 공개 와 대중과의 의사소통 등을 자유롭게 하기도 했다. 그런 이효리가 돌연 SNS 활동을 중단한 것에 대해 팬들과 네티즌들의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2009년 문을 연 트위터에서도 46만명이 넘는 팔로어수를 기록했다. 역시 트위터 글도 그를 ‘소셜테이너’로 보이게 할 만 만큼 대중의 뜨거운 반향을 일으켰다.



이효리는 2월 초 미국 뉴욕으로 출국해 3개월 동안 현지를 여행하고 돌아왔다. 현재는 아무런 활동도 하지 않는 상태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