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메르스가 증시 지형도 바꿔놓았다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이 국내 증시의 지형도를 바꾸고 있다. 백신ㆍ위생업체의 주가는 속속 상한가에 진입한 반면 레저·여행·화장품업체는 주가가 급락하고 있다.



1일 오전 10시10분 현재 이-글벳은 전날보다 14.99% 오른 5600원에 거래되고 있다. 또 파루, 제일바이오도 가격제한폭(상한가)까지 올랐다. 진원생명과학은 전날보다 13.01%오른 1만9550원에 거래되고 있다. 중앙백신도 9.34%나 올랐다.



백신주의 급등과 함께 마스크 관련주인 조아제약도 8.81% 올랐다. 또 다른 마스크 관련주인 케이엠은 가격제한폭까지 올랐고 오공은 14.65, 웰크론은 5.91% 올랐다.



메르스 확진 환자가 18명으로 늘어나면서 여행·레저·카지노·화장품주 등이 일제히 급락세를 보이고 있다. 한국을 찾는 관광객이 감소할 것이라는 우려가 확산하며 투자 심리가 위축됐기 때문이다.



같은 시각 모두투어는 전날보다 1.95% 내린 3만2750원에 거래되고 있다. 참좋은레져, 롯데관광개발 등도 약세다. 외국인 대상 카지노를 운영하고 있는 GKL는 4.82%, 파라다이스도 1.95% 떨어졌다. 호텔신라(008770)는 5% 넘게 밀렸다.



항공주인 아시아나항공은 5.36%, 대한항공은 2.72% 떨어졌다.



아모레퍼시픽을 비롯한 화장품업체의 주가도 일제히 약세를 보이고 있다. 아모레퍼시픽은 3.84% 하락했고 한국화장품은 6.38% 코리아나는 7.37% 하락했다.



김창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