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박2일 '서울대 윤두준', 공부 비법은 "학원 영수증을 책상에 붙여 놓고…"





‘1박2일’ 서울대 특집에서 차태현의 아들 걱정이 시청자들에게 큰 웃음을 안겼다.



5월31일 방송된 KBS 2TV ‘해피선데이-1박2일 시즌3’(이하 1박2일)에서는 대한민국 최고의 지성인들이 모인 서울대학교에서 배움을 체험하는 ‘서울대 가다’ 마지막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취침 복불복 게임을 마친 뒤 ‘서울대 윤두준’ 학생은 “왜 공부를 열심히 했냐”는 질문에 “하고 싶은 게 생겼는데 공부가 발목을 잡으면 안 되니까 공부했다. 집안 형편이 여유로운 편이 아니라 학원 영수증을 책상에 붙여놓고 공부했다”고 고백해 출연진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이에 차태현은 서울대 윤두준에게 부러움의 눈길을 보내며 “어떻게 하면 너처럼 크니?”라고 질문했다. 이어 화면에는 차태현의 아들인 수찬 군 모습과 함께 ‘이번 특집 최대 피해자’란 자막이 등장해 보는 이들에게 큰 웃음을 선사했다.



1박2일 서울대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1박2일, 서울대 특집 최대 피해자는 역시” “1박2일, 서울대 학생들도 인간적이네” “1박2일, 서울대라니 대단하다” “1박2일 서울대, 학생들 기특해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1박2일 서울대’ [사진 KBS 2TV ‘해피선데이-1박2일 시즌3’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