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양 채석장 추락 트럭 운전자 7일만에 숨진 채 발견















충북 단양군 매포읍의 한 시멘트회사 채석장에서 수직갱도로 추락한 덤프트럭 운전사 김모(44)씨가 사고 발생 7일 만에 숨진 채 발견됐다.



충북소방본부는 지난달 31일 오후9시20분쯤 석회석 원석에 매몰돼 숨져 있는 김씨를 발견했다고 1일 밝혔다. 김씨의 시신은 제천서울병원에서 검안 후 단양 노인병원장례식장에 안치될 예정이다.



김씨는 지난달 24일 석회석 채굴 광산에서 작업 도중 자신이 몰던 50t짜리 덤프트럭과 함께 90m 깊이 수직 갱도로 굴러 떨어졌다. 구조대는 대형 크레인 4대를 투입해 사고 발생 사흘째인 지난달 26일 추락한 덤프트럭을 끌어 올렸지만 돌더미에 묻힌 김씨를 발견하지 못했고 추가 수색작업을 벌여 시신을 굴에서 꺼냈다.



단양=최종권 기자 choigo@joongn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