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티월드 SKT·KT·LGU+ '삼파전' 본격화…6월 1일 혜택은?

티월드 SKT·KT·LGU+




 티월드 SKT·KT·LGU+ 통신사, 요금제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의 데이터 중심 요금제 경쟁이 예년과 다른 양상으로 흐르고 있다. 치고받고 아예 새 판을 짜고 대응 양상이 색다르다. 비슷한 요금제 출시 후 마케팅으로 물을 타던 모습이 아니다. 정말 통신사가 요금제 등 본원적 경쟁으로 무게를 옮긴 것일까.



31일 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3사가 데이터 중심 요금제를 두고 치열한 눈치작전을 벌이고 있다. 데이터 중심 요금제는 음성통화와 문자메시지는 무료화 하고 데이터 사용량에 따라 요금을 매기는 것이 특징이다.



데이터 요금제 전환은 세계적 추세다. 국내는 KT가 처음이다. 지난 8일 ‘데이터선택요금제’를 출시했다. LG유플러스는 15일 ‘데이터중심롱텀에볼루션(LTE)음성자유요금제’와 ‘LTE데이터중심비디오요금제’ 등 2종을 내놨다. 20일 SK텔레콤도 ‘밴드데이터요금제’로 합류했다.



LG유플러스는 지난 29일 새 요금제를 선보였다. ‘뉴음성무한데이터요금제’와 ‘뉴음성무한비디오데이터요금제’다. 이전 요금제는 6월1일부터 가입자를 새로 받지 않는다. SK텔레콤은 데이터 요금제 단점을 보완한 부가서비스를 추가했다. 특정시간대만 데이터를 더 쓸 수 있는 ‘밴드타임프리’를 공개했다.



미래부 관계자는 “최근 정책이 통신사 관련 내용이 많지만 통신시장 정상화를 위해 제조사 출고가 인하가 필요하다는 목표를 잊고 있는 것은 아니다”라며 “일시적 인기가 아니라 소비자와 산업을 모두 아우를 수 있는 정책을 추진해갈 것”이라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