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상철의 차이 나는 차이나] 동고동락한 옛 부하·동문 … 시진핑, 아는 사람 중용한다

인사(人事)가 만사(萬事)라 한다. 무슨 일이든 사람이 제일 중요하다. 사람을 어떻게 쓰느냐에 따라 일의 성패가 갈리기 때문이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중국꿈(中國夢)을 외친다. 중화민족의 위대한 부흥을 이루자는 것이다. 그 야심찬 꿈 실현을 위해 시진핑은 어떤 사람을 쓰고 있을까.



 시진핑 집권 초기 눈에 띈 건 ‘지강신군(之江新軍)’의 약진이었다. 지강(之江)은 저장(浙江)성을 대표하는 첸탕(錢塘)강을 말한다. 갈 지(之)자처럼 굽이쳐 흐르기에 그런 이름이 붙었다. 여기선 저장성을 뜻한다. 따라서 지강신군이란 저장 출신 관료를 의미한다.



 저장성은 시진핑이 2002년부터 5년 간 당서기로 근무하며 중앙 무대로의 진출을 준비한 곳이다. 그는 저장에서 경제와 사회, 문화, 법치, 개혁, 당 건설, 반(反)부패 등 치국(治國)을 위한 각종 정책을 설계하고 또 시험했다. 그래서 현재 시진핑의 치국 방략을 이해하기 위해선 10여 년 전 저장 언론에 실렸던 시진핑의 글을 분석해야 한다는 말이 나온다.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저장·푸젠성서 같이 일했던 관료 많아



 대표적인 게 저장(浙江)일보 1면에 실렸던 ‘지강신어(之江新語)’ 코너다. 시진핑은 여기에 저신(哲欣)이란 필명으로 기고했다. 저장촹신(浙江創新)의 맨 앞과 맨 뒤 글자와 발음이 같은 다른 글자를 선택해 자신의 필명으로 삼았다. 2003년 2월 25일부터 2007년 3월 25일까지 232편의 글을 발표했다.



 지강신군의 대표적 인물 중 하나는 올해 46세의 중사오쥔(鍾紹軍). 시진핑이 2007년 저장을 떠나 상하이(上海) 당서기로 부임할 때 “샤오중(小鍾) 한 명만을 데리고 왔다”는 말을 낳은 인물이다. 현재 대교(大校) 계급장을 달고 중앙군사위 판공청 부주임이란 요직에 올라 있다.



 샤바오룽(夏寶龍) 저장성 당서기와 리창(李强) 저장성 성장, 바인차오루(巴音朝魯) 지린(吉林)성 당서기 등이 모두 저장에서 시진핑과 인연을 맺은 인물이다.



 이어 ‘민강구부’란 말이 나왔다. 민강은 푸젠(福建)성을 대표하는 하천, 구부(舊部)는 옛 부하를 뜻한다. 따라서 민강구부란 푸젠성에서 시진핑과 동고동락한 옛 부하를 가리킨다. 시진핑은 저장으로 가기 전인 1985년부터 17년 동안 샤먼(厦門)과 닝더(寧德) 등 푸젠성 곳곳을 전전했다. 당연히 잘 아는 동료가 더 많이 있다.



 그러나 시진핑 정권 초반 민강구부의 움직임은 거의 포착되지 않았다. 구설수를 피하기 위해서였다. 90년대 후반 샤먼에 기반을 둔 위안화(遠華)그룹의 초대형 밀수사건이 터졌고 이 때 푸젠 관료 사회가 큰 타격을 받은 일이 있었기 때문이다.



 민강구부의 대표적 인물은 차이치(蔡奇) 중앙국가안전위원회 판공실 부주임과 황쿤밍(黃坤明) 중앙선전부 부부장. 차이는 황의 푸젠사범대학교 같은 학과 선배이며 이들은 시진핑과 20년 넘는 깊은 관계를 맺어왔다고 한다. 또 지난 3월 말엔 왕샤오훙(王小洪)이 베이징 부시장 겸 공안국 국장에 올랐다. 왕이 푸저우 공안국 부국장으로 있을 때 상사로 모신 푸저우 당서기가 시진핑이었다.





최근엔 칭화대학 출신 ‘신청화계’ 약진



 최근 중화권 언론에 등장하는 시진핑의 인맥은 ‘신청화계(新淸華系)’로 불린다. 시진핑과 같은 칭화(淸華)대학 출신을 말한다. 신(新)이 붙은 이유는 장쩌민(江澤民) 집권 시절 주룽지, 후진타오(胡錦濤), 우방궈(吳邦國), 황쥐(黃菊), 우관정(吳官正) 등과 같은 칭화대 출신의 정치국 상무위원이 잇따라 배출되면서 대청(大淸)시대란 말을 낳았기 때문에 이와 구별하기 위해서다.



 신청화계의 핵심 인물은 시진핑의 화공학과 동창인 천시(陳希)다. 둘은 학창 시절 위아래 침대를 쓴 사이다. 천시는 시진핑의 출세와 더불어 칭화대 당서기에서 교육부 부부장, 랴오닝(遼寧)성 부서기 등으로 승승장구했다. 현재는 중앙조직부 상무 부부장으로 시진핑의 인사(人事)를 주도하고 있다는 이야기를 듣는다.



 천시는 올해 천지닝(陳吉寧)을 환경부 부장으로, 또 후허핑(胡和平)을 산시(陝西)성 부서기로 승진시켰다. 천은 자신이 칭화대 당서기로 있을 때인 2006년 이 두 사람을 칭화대 부총장으로 뽑은 적이 있다.



 시진핑의 용인술(用人術) 특징은 두 가지다. 하나는 ‘철저하게 아는 사람을 쓴다’는 것이다. 지강신군과 민강구부, 신청화계가 다 그렇다. 반부패 투쟁의 선봉장인 왕치산(王岐山) 중앙기율검사위원회 서기는 시진핑이 지식청년으로 있을 때 한 이불을 덮고 자며 꿈을 나눈 관계다.





“당·국가보다 개인에 충성 인물” 비판도



 중국 경제의 밑그림을 그리고 있는 류허(劉鶴)는 시진핑의 베이징 101중학 동창이다.



 시진핑 용인술의 또 다른 특징은 ‘시진핑의 사람들’이 지극히 낮은 자세로 처신한다는 것이다.



 시진핑의 사람 씀에 대해 따가운 지적도 나온다. 한마디로 시진핑 집안 사람들이란 뜻의 ‘시자쥔(習家軍)’ 형성에 다름 아니란 것이다. 물론 잘 아는 사람을 적재적소에 기용한다는 측면도 있지만 그보다는 당이나 국가가 아닌 한 개인에 충성을 맹세한 인물들로 중국 정가를 가득 채우고 있다는 이야기다.



유상철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