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영등포역앞 ‘차로 줄이기 실험’ 시작

서울시가 ‘차로 줄이기’ 실험을 추진 중인 영등포구 영중로를 보행환경개선지구로 선정해 시 예산을 투입키로 했다고 31일 밝혔다. 시는 이르면 10월부터 차로를 줄이고 보행환경을 개선하는 공사를 시작한다.



보행로 정비로 노점상 반발 클 듯
서울시 예산배정, 이르면 10월 착공

 영등포구는 영등포역~영등포시장 구간 영중로(390m)의 차로를 줄여 차량 수요를 낮추고, 보행로를 두 배로 넓히는 실험적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영등포 타임스퀘어와 신세계백화점·롯데백화점으로 둘러싸인 영중로는 국내에서 가장 교통이 혼잡한 도로다. 타임스퀘어의 지난해 교통유발부담금은 12억2200만원으로 5년째 전국 1위다.



중앙일보 3월12일자 1 ·2면



 현재 영중로의 보행 서비스 수준은 어깨를 부딪혀야 겨우 걸을 수 있는 ‘D등급’이다. 영등포구는 차로를 하나 줄이면 보행공간의 너비가 5~7m로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렇게 되면 보행 수준은 B등급(보행자 간 평균 거리 2m)으로 올라간다. 이에 따라 20년 넘게 영중로 보도에서 영업을 해오던 노점상 44곳의 철거도 불가피해졌다. 구청과 노점단체간의 극렬한 충돌이 우려되고 있다. 배현숙 영등포구청 교통행정과장은 “시민의 보행을 해치지 않는 거리가게를 만들어 노점상들이 영업하도록 하겠다” 고 말했다.



 서울시가 선정한 보행환경개선지구는 영중로를 포함해 마포구 성미산 마을, 송파구 석촌호수~석촌고분 구간, 성동구 서울숲길, 강동구 강풀만화거리 등 5곳이다.



 강인식 기자 kangi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