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프로야구] 이승엽, 400홈런 -1 … 잠자리채 실종 사건

이승엽(39·삼성)의 400호 홈런은 터지지 않았다. 큼지막한 파울 홈런이 터져 아쉬움이 더했다. 이승엽은 31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LG와의 경기에 6번·지명타자로 선발 출장했다. 전날 잠실에서 한국 프로야구 통산 399호 홈런을 날린 그는 대기록 달성에 도전했다. 경기 전 이승엽의 컨디션은 좋아 보였다. 타격 훈련에서 이승엽은 여러 차례 펜스를 넘기는 타구를 날렸다.



KBO, 안전 이유 입구서 압수

 2회 초 첫 타석에 들어선 이승엽은 우익수를 넘기는 2루타를 날렸다. 타구는 배트 중심에 잘 맞았지만 펜스 바로 앞에서 떨어지며 아쉬움을 남겼다. 8회 네 번째 타석에 들어선 이승엽은 LG 신재웅을 상대로 파울 홈런을 날렸다. 신재웅의 7구째 느린 변화구가 이승엽의 배트에 맞는 순간 홈런을 직감한 팬들의 환호성이 터져 나왔다. 그러나 타구는 오른쪽 파울폴을 불과 1m 정도 비켜 나갔다. 외야 오른쪽 펜스 글러브를 낀 팬들의 아쉬움은 더 컸다. 글러브를 낀 팬들은 경기 시작 한 시간 전부터 오른쪽 외야석에 진을 쳤다. 왼손타자인 이승엽의 홈런은 절반 이상이 오른쪽 펜스를 넘겼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승엽의 홈런 신기록과 늘 함께했던 잠자리채는 찾아볼 수 없었다. 올 시즌부터 한국야구위원회(KBO)는 ‘SAFE 캠페인’을 전개하며 경기장 안전을 방해하는 소지품의 반입을 제한하고 있다. 안전요원들이 잠자리채 30개 가량을 경기장 입구에서 압수했다.



 이승엽은 2일부터 포항구장에서 열리는 롯데전에서 400홈런 대기록 수립을 노린다. 이승엽은 제2홈구장인 포항에서 20경기에 나와 9홈런을 기록했다.



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