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민은행 1121명 희망퇴직 신청

KB국민은행은 1121명의 임직원이 희망퇴직 신청을 했다고 31일 밝혔다. 퇴직신청 인원은 희망신청 대상자 5500여명의 20% 정도다. 은행측은 신청자들을 상대로 심사를 거쳐 최종 퇴직 인원을 확정할 방침이다.



대상자 5500명의 20% 신청
28~36개월치 임금 지급키로

 국민은행 관계자는 “2010년 희망퇴직 때는 대상자 3만여명의 10% 정도인 3200여명이 퇴직 신청을 했었다”며 “대상자의 20%는 상당히 높은 비율이며 성공적인 구조조정이라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국민은행은 임금피크 대상자 1000여명, 일반 직원 4500여명을 대상으로 지난달 21~29일 희망퇴직 신청을 받았다. 국민은행은 임금피크 대상자에게 최대 28개월치, 일반직원에게 기본 30개월에서 36개월치의 임금에 해당하는 특별퇴직금을 지급한다. 희망퇴직자들은 6월17일까지 근무할 예정이다.



 앞서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 겸 국민은행장은 사회적 이슈로 떠오른 청년실업과 정년연장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방안으로 희망퇴직을 제시했고, 노동조합이 이를 받아들였다. 은행 노사는 임금피크 대상자에 대해 매년 희망퇴직을 시행한다는 방안에도 합의했다. 퇴직하지 않는 임금피크 대상자들에 대해서는 일반직무 뿐 아니라 마케팅직무에서도 일할 수 있도록 했다. 은행측은 희망퇴직으로 인해 신입직원에 대한 채용 확대가 이뤄져 고용의 선순환구조가 정착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진석기자 kailas@joongang.co.k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