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롯데, 맨해튼 심장부 호텔 인수

롯데그룹이 미국 뉴욕 맨해튼의 ‘더 뉴욕 팰리스 호텔’(사진)을 인수한다고 31일 밝혔다. 인수금액은 8억500만 달러(약 8930억원)다. 호텔롯데가 미국 현지에 운영법인을 세워 오는 8월 말까지 인수를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55층 ‘팰리스’ 8900억원 들여

 맨해튼 중심가인 매디슨애비뉴에 위치한 팰리스 호텔은 지상 55층 규모에 909개의 객실과 23개의 연회장을 운영하는 뉴욕 맨해튼의 대표 호텔 가운데 하나다. 6월 주중 1박 숙박비가 54만원부터 시작하는 오성급 호텔이다. 근처에 세인트패트릭 대성당, 센트럴파크, 카네기홀 등 주요 관광 명소가 있다. 미국 상류층 10대들을 주인공으로 한 ‘가십걸’의 주요 촬영지로도 유명세를 탔다.



 133년 전 철도왕인 헨리 빌라드의 고급 주택 ‘빌라드 하우스(Villard House)’가 호텔의 모태이고, 1982년 뉴욕 최고 부호인 해리 헴슬리가 ‘헴슬리 팰리스 호텔’로 개조한 뒤 93년 브루나이 국왕이 인수하면서 현재의 ‘더 뉴욕 팰리스 호텔’로 이름이 바뀌었다. 롯데그룹 관계자는 “신 회장이 과거 뉴욕 컬럼비아대에서 경영학석사(MBA) 과정을 밟으며 이 호텔의 상징성을 눈여겨봤다고 한다”며 “롯데 브랜드의 글로벌 인지도와 가치를 높일 수 있다고 보고 이번에 맨해튼의 랜드마크에 아낌없는 투자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1조원 가까운 금액을 지불키로 한 데 대해 우려의 목소리 또한 없지 않다. 최근 5년 동안 맨해튼 땅값이 80% 가까이 오르는 등 ‘거품’ 논란이 계속되는 가운데 거래가 이뤄졌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롯데 관계자는 “부동산 투자용으로 구입한 것이 아니라 글로벌 호텔 비즈니스를 위해 인수한 것”이라며 우려를 일축했다.



 부동산 가격 상승 요인도 여전하다. 지난해 10월 중국 안방보험그룹이 힐튼 월드와이드로부터 ‘월도프 아스토리아 호텔’을 19억5000만 달러(약 2조800억원)에 인수한 것을 정점으로 중국 자본이 밀려들고 있다.



 호텔롯데는 2010년 롯데호텔 모스크바를 시작으로 베트남 호찌민과 하노이,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 미국령인 괌에 잇따라 호텔을 개장했다. 현재 중국의 선양·옌타이·청두와 미얀마의 양곤에도 호텔을 건설 중이다. 올 상반기에는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의 호텔을 인수했다.



심재우 기자 jwsh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