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반주현, 반 총장 아들까지 내세웠다…파문 일파만파

[앵커]

경남기업의 랜드마크72를 카타르투자청에 매각해주겠다던 반주현 씨, 그러면서 늘 내세운 반기문 총장 얘기 뿐 아니라 또 한 명이 있습니다. 반기문 총장의 아들 반우현 씨인데요. 실제로 반우현 씨는 카타르도하은행의 임원으로 근무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손용석 기자입니다.


[기자]

2013년 6월 5일 반주현 씨가 경남기업에 보낸 이메일입니다.

석 달 안에 랜드마크72를 사들일 투자자를 찾아, 인수의향서까지 받아오겠다고 자신합니다.

주현 씨는 중동 투자자가 좋겠다며 카타르투자청과 도하은행을 추천합니다.

큰 아버지인 반기문 총장이 카타르 국왕과 친하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성승훈/전 경남기업 실장 (성완종 전 회장 장남) : (반기문 총장이) 다른 지도자들보다도 이 카타르 국왕과의 친분이 상당히 있으시다는 건 이야기를 하셨어요.]

그런데 주현 씨가 자신의 카타르 인맥으로 반기문 총장만 언급한 게 아니었습니다.

[성승훈/전 경남기업 실장 (성완종 전 회장 장남) : 반주현 씨 사촌 형님이 카타르 쪽에서 일을 하고 있어 그쪽(카타르)의 투자자들과 본인이 얘기를 할 수 있겠다, 경남기업에서도 그걸 믿은 거죠.]

주현씨가 언급한 사촌형은 반기문 총장의 아들 우현 씨.

실제 우현 씨는 카타르의 도하은행에서 임원으로 근무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도하은행의 최대주주는 카타르투자청이고 그 다음이 카타르 왕족입니다.

유엔 측은 우현 씨가 카타르에서 근무한 건 맞지만, 랜드마크72 매각 건과는 무관하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주현 씨가 반기문 총장뿐만 아니라 반 총장의 아들 우현씨까지 내세운 정황이 포착되면서 파문이 확산될 전망입니다.

JTBC 핫클릭

법원, 문서 위조 확인…"반기문 조카 상대로 소송" 결정반주현, 미국서만 소송 13건 걸려…수법 보니 "똑같네!"'랜드마크72' 매각 사기 의혹…채권단 2년간 뭐했나?국제사회로 부상하는 반기문 대망론과 조카 사기 의혹수천억 손실에도 손 놓은 금감원, 나서지 못한 이유가?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