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백상예술대상' 최민식·나영석, 영화·TV 부문서 대상

[앵커]

방송과 영화를 아우르는 대중예술의 축제죠, 제51회 백상예술대상 시상식이 열렸습니다. 특히 올해 시상식에선 최초라는 말을 많이 들을 수 있었는데요.

이재승 기자가 올해 수상자들 전해드리겠습니다.


[기자]

올해 백상예술대상에선 무르익은 관록과 도전적인 패기가 골고루 빛났습니다.

영화부문 대상에는 역대 최고 성적을 거둔 영화 '명량'에서 이순신의 고뇌를 절절히 표현한 배우 최민식에게 돌아갔습니다.

데뷔 26년 만에 백상예술대상 트로피를 처음으로 품었습니다.

[최민식/백상예술대상 영화부문 대상 : (살면서) 변하는 게 자연스럽다고 느끼고 자위해 보지만 끝까지 여백을 붙잡으려 노력하고 여러분 앞에 부끄럽지 않은 배우가 되려고 노력하겠습니다.]

TV 부문 대상은 tvN 꽃보다 할배, 삼시세끼 시리즈를 거듭 성공시키며 힐링 예능을 개척한 나영석 PD가 받았습니다.

나 PD는 예능PD가 대상을 받는 첫 기록을 세웠습니다.

[나영석/PD(백상예술대상 TV부문 대상) : 너무 감사합니다. 뜬금없는 상을 주셔서 일단 너무 감사드리고요.]

tvN 미생에서 울림 있는 연기를 한 이성민, 영화 끝까지 간다에서 함께 호흡한 이선균과 조진웅도 백상에서 처음으로 수상했습니다.

한국에 거주하는 외국 청년들이 출연해 자신의 이야기를 진솔하게 드러냈던 JTBC 비정상회담도 예능 작품상을 받았습니다.

[김희정/JTBC PD(백상예술대상 예능 작품상) : 많은 분들이 저희 프로그램 보시고 잊고 지내던 것들을 다시 생각했고 마음에 위로를 얻었다고 말씀하실 때 저희가 힘을 내게 됩니다.]

JTBC 핫클릭

[백상] TV부문 예능 작품상 'JTBC 비정상회담' 수상[백상] TV부문 대상, '삼시세끼' 나영석 PD "뜬금없다" [백상] 영화부문 대상, 최민식 "여백 지키도록 노력"[백상] 걸어오는 모습도 화보!…레드카펫 하이라이트'백상예술대상' 올해의 별들…수상의 영광 누구에게?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