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제일모직-삼성물산 합병…'바이오 산업' 적극 육성

[앵커]

제일모직과 삼성물산이 합병을 했습니다. 삼성의 경영권 3세 승계가 속도를 내고 있는데요. 이재용 부회장 등 대주주 일가의 지분이 많은 제일모직이 삼성물산을 흡수하는 방식으로 이뤄졌습니다. 핵심 계열사인 삼성전자의 대주주 지분을 늘려, 경영권을 이어받기 위한 것이라는 시장의 해석입니다.

성화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제일모직과 삼성물산의 합병 비율은 1대 0.35로 결정됐습니다.

제일모직의 가치를 더 높이 계산한 겁니다

하지만 합병 이후 법인의 이름은 삼성물산으로 정해졌습니다.

그룹의 모태가 된 회사명을 살리겠다는 의도입니다.

합병 이후 새로 출범할 삼성물산은 삼성생명부터 삼성전자, 삼성SDS 등 주요 계열사의 지분을 보유합니다.

합병 회사는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지분도 51%가 됩니다.

바이오 사업을 적극 육성해,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삼겠다는 의미로 해석됩니다.

두 회사가 각각 갖고 있던 건설 부문도 통합해 경쟁력이 높아질 것이라는 게 삼성의 기대입니다.

합병을 통해 2020년에는 현재의 두 배 수준인 매출 60조 원을 거두겠다는 목표도 세웠습니다.

[윤주화 사장/제일모직 : 핵심 경쟁력을 조기에 확보해 의식주와 레저, 그리고 바이오 분야의 글로벌 선도 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한 전략적 선택입니다.]

양사는 임시주총을 거쳐 9월 1일 합병을 마무리할 계획입니다.

한편, 합병 소식이 전해지면서 제일모직과 삼성물산 주가 모두 상한가를 기록했습니다.

JTBC 핫클릭

제일모직·삼성물산 합병 의미는? "이재용 지배력 강화"이재용, 삼성재단 이사장 선임…사실상 대관식이재용, 삼성재단 이사장 선임…삼성 "우회상속은 없다"입원 1년 맞는 이건희 회장…"휠체어 탄 채 재활치료"삼성 "이건희 회장 건강 이상설, 사실무근"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