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교통사고 사망, 보행자 문제?…"운전자 과실 더 커"

[앵커]

우리나라에서 멀쩡하게 길을 걷다가 차에 치이서 목숨을 잃을 확률, OECD 평균의 4배가 높다고 합니다. 보행자가 무단횡단을 하는 게 주요 원인이라고 그동안 정부는 말해왔는데 경찰청 통계에서는 거의 대부분이 운전자 과실 때문이었는데요. 사람이 차를 피해야 한다는 인식 때문이라는 지적입니다.

최규진 기자입니다.


[기자]

구조대가 유압기로 버스를 들어 올립니다. 깔려있던 여성이 실려나옵니다.

지난 18일 서울 강서구에서 길을 걷던 30살 이모 씨가 버스에 치였습니다.

22일에는 경남 진주에서 52살 여성 이모 씨가 달려오는 차량에 치어 숨졌습니다.

이렇게 차에 치여 숨지는 교통사고가 크게 늘고 있습니다.

'차 대 사람' 사고로 불리는데 전형적인 후진국형 사고로 분류됩니다.

그런데 우리나라의 이런 사고 비율이 세계 최고 수준입니다.

한국에서 길을 걷던 10만 명 중 4명은 자동차 사고로 숨집니다.

OECD 평균보다 4배나 높습니다.

정부는 그동안 이런 사고의 주요 원인을 '보행자의 무단횡단'으로 꼽았습니다.

하지만 경찰청 통계를 살펴 보니 한 해 발생한 보행자 교통사고 4만 9천여건 가운데 '보행자 과실'이 원인이었던 사고는 10건에 그쳤습니다.

0.0002%, 사실상 미미한 수준입니다.

나머지는 운전자 과실입니다.

전문가들은 '사람이 차를 피해야 한다'는 운전자들의 인식이 문제라고 지적합니다.

[조정권 교수/교통안전공단 : 자동차와 보행자는 강자와 약자 부분으로 나눌 수 있거든요. 그래서 모든 운전자는 전방을 주시하면서 (보행자에게 주의를 기울여야 합니다.)]

특히 인도와 차도의 구분이 모호한 주택가에서 빠른 속도로 달리는 차량들도 사고의 주범으로 꼽히고 있습니다.

JTBC 핫클릭

"낮술도 잡는다" 경찰, 낮 시간대 음주운전 단속 강화역주행 차량 피하려다 전복…"뺑소니차 찾아주세요"또 '보복운전'…끼어든 차 뒤쫓아 폭행한 외국인 강사멀쩡하게 달리던 차 갑자기 '덜컹'…수원서 '도로함몰'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