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선입견 깨는 발상…'붉은 유혹' 꽃양귀비 보러 오세요

[앵커]

양귀비는 중국 절세미인의 이름을 따올만큼 아름다운 꽃이지만 마약의 원료로 알려지면서 재배가 금기시 돼 왔는데요. 이런 선입견을 깨는 시도가 경남 하동 북천 들녘에서 꽃을 피웠습니다.

구석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축구장 7개 넓이의 들판이 붉은 물결로 일렁입니다.

농염한 매력을 발산하는 양귀비의 자태에 관광객들은 흠뻑 취했습니다.

[김세나/통영시 도천동 : 굉장히 화려하고 어떻게 보면 정열적이라는 생각도 들고요. 섹시하네요, 꽃이.]

아편의 원료라는 선입견도 많지만 100여종 가운데 2종을 제외하고는 관상용입니다.

이곳 하동에 핀 건 마약 성분이 없는 꽃양귀비입니다.

양귀비는 손이 많이 가는 식물입니다.

지난해 10월 씨를 뿌려 가지각색의 꽃을 피우기까지 꼬박 7개월이 걸렸지만 아직도 손길이 필요합니다.

[문지환 대표/영농법인 : 지금은 잡초전쟁입니다. 잡초를 제거하는 작업이 제일 어렵고요.]

해마다 가을이면 코스모스와 메밀꽃을 피워 관광객을 맞던 마을에서 꽃양귀비로 봄 축제를 연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농민 40명은 경관보전직불제에 따라 벼농사 대신 꽃을 심어 3.3㎡당 3천원 가량의 보상비도 받고 관광객들에게는 농산물을 팔아 예년보다 배 이상 수익을 올리고 있습니다.

[이완수 과장/하동군 농업기술센터 : 연중 꽃피는 고향을 만들어서 농업인 소득원으로써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추진할 계획입니다.]

꽃양귀비는 이달 말쯤 절정에 이를 예정이고, 하동 북천 양귀비 축제도 다음달 7일까지 계속됩니다.

JTBC 핫클릭

배설물 탓에…'꿀벌의 습격' 중고차단지에 쌓인 갈등촛불 끄려다 틀니가 '쏙'…102세 할머니의 함박웃음미술관으로 변신한 강의실…'감성 교육' 캠퍼스 화제'위스타트'와 함께 하는 미술 전시…수익 전액 기부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