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바타 촬영지 공중 유리다리 설치, "구름 위를 걷는 것 같아"

아바타 촬영지 공중 유리다리 [사진 웨이보 캡처]




아바타 촬영지 공중 유리다리 [사진 웨이보 캡처]




아바타 촬영지 공중 유리다리 [사진 웨이보 캡처]




아바타 촬영지 공중 유리다리 [사진 웨이보 캡처]


 

영화 '아바타' 촬영지로 잘 알려진 중국 유명 관광지 장가계에 세계 최고·최장의 공중 유리다리가 오는 7월 완성돼 개통될 예정이다.



22일 중국 신화망 등 외신에 따르면 장가계 대협곡을 지상 300m 높이에서 가로지르는 이 공중 유리다리는 길이 430m에 폭이 6m에 달한다.



특히 다리 바닥 전체가 투명유리로 설계돼 관광객에게 아찔한 광경을 선사할 것으로 알려졌다.



장가계대협곡관광지구 천즈둥 이사장은 “현재 이 유리다리에 대해 내압, 내풍, 내진 실험 등을 엄격한 수준에서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다리는 이스라엘 출신의 건축가 하임 도탄이 설계한 것으로 패션쇼 런웨이로도 이용되고 세계에서 가장 높은 번지 점프대도 설치될 것으로 전해졌다. 두께가 4.856㎝인 대형 유리 99장이 사용됐고 한 번에 최대 800명을 수용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1992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되며 기이한 형상의 산과 바위로 유명한 장가계는 영화 ‘아바타'에 떠다니는 산으로 나오는 ‘할렐루야’의 배경이 되면서 ‘아바타 촬영지’로 전 세계인들에 알려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