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슈퍼 파월~' 김영철, 데뷔 17년 만에 팬카페 탄생 '대세인가요?'

개그맨 김영철(41)이 데뷔 17년 만에 팬카페가 생기며 대세임을 입증했다.



최근 진행된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 녹화에 참여한 김영철은 “내가 뜨긴 떴구나”라면서 ‘스케치북’ 출연 소감을 밝혔다. 그는 ‘스케치북’ 출연은 내 상반기 방송 출연 계획에 포함돼 있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김영철은 “(데뷔) 17년 만에 팬카페가 생겼다”고 말하며, “팬카페 이름은 ‘슈퍼 파월 갓 영철’이고, 스케치북 게시판에도 글을 올렸을 거다”고 말해 관객들에게 축하의 박수를 받았다.



또 김영철은 “‘무한도전’ 식스맨 탈락에 대해 아쉽지 않냐”는 MC 유희열의 질문에 “광희가 내년되면 군대에 갈 것 같다. 올해 연말에 연예대상에서 대상을 수상하고 내년에 인기와 명예로 자연스럽게 무도에 편입될 것”이라고 말해 녹화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외에도 김영철은 난생 처음 도전해 본 리얼 관찰 프로그램 ‘진짜사나이’ 출연 소감을 밝혔다. 그는 “성대모사나 모창이 아닌 내 목소리로도 사람들을 웃길 수 있다는 것을 처음 알게 됐다”고 말하며 진지한 모습을 보여줬다.



김영철은 자신의 꿈을 “영어 잘하는 웃기는 놈, 인터네셔널 코미디언”이라 털어 놓기도 했다.



김영철이 출연한 ‘유희열의 스케치북’은 22일 밤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사진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