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기업도 시민이다

이제는 기업도 ‘시민’이다.



한국 사회가 한 단계 도약하려면 물질적 성장에 걸맞은 정신적 성숙이 절실하다. 개인의 행복과 공공의 선이 조화될 수 있는 사회 시스템과 분위기를 만들어야 한다.



정부는 7월 인성교육진흥법을 시행해 인성교육의 법적 토대를 마련했다. 인성을 가진 시민을 양성하는건 교육만의 과제가 아니다. 기업도 사회의 중요한 일원이기 때문이다.



공공문제 해결에 앞장서는 기업들이 있다. 건설관리업체 ‘한미글로벌’은 저출산 문제 해결을 위해 ‘네 자녀 출산 서약’, 무제한 학자금·양육수당을 지원한다. ‘시공테크’는 20년간 직원 인성교육에 힘쓰고 있다. 기업이 문어발식 사회공헌을 나서기보다 철학과 가치를 갖고 사회 문제 해결에 참여함으로써 기업과 사회가 함께 ‘윈·윈’할 수 있음을 증명하고 있다.



한국뿐만 아니라 세계 각국이 '기업시민' 논의를 활발히 펼치고 있다. 기업이 시혜를 베풀듯 사회 공헌을 하는 기존의 틀을 넘어서, 기업과 사회가 한 몸이라는 철학을 바탕으로하는 개념이다.



UN과 세계경제포럼에선 이미 ‘기업시민’에 대한 논의를 시작했다. 국민 개개인뿐 아니라 사회의 각 주체들인 기업·대학·언론 등도 공동체의 한 구성원으로서 의무와 책임을 다해야 한다는 데 세계가 한목소리를 내고 있다.



중앙인성교육소와 서울대 한국정치연구소는 ‘국가별기업시민지수’를 최초로 개발했다. 기업의 사회적 실천과 참여·리더십·윤리성을 평가해 국가별 기업시민지수를 산출했다. 한국의 기업시민지수는 세계 몇 위일까.



중앙일보는 다음주 26일부터 시민기업 시리즈를 통해 기업시민의 의미를 살펴볼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