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년 전 상하이 진출한 크리스티…"중국인 서양미술 교두보"

알제의 여인들. [사진 중앙포토DB]




17억2600만 달러(약 1조8900억원), 지난주 뉴욕 크리스티가 경매한 미술품 804점의 총액이다. 11일(현지시간) 파블로 피카소(1881∼1973)의 유화 ‘알제의 여인들’이 1억7937만 달러(약 1955억원)로 세계 미술품 경매 사상 최고가 기록을 세웠고, 알베르코 자코메티(1901∼66)의 청동상 ‘포인팅 맨(Pointing man)’은 1억4129만 달러(약 1540억원)로 세계에서 가장 비싼 조각품이 됐다. 이틀 뒤 경매에선 마크 로스코(1903∼66)의 ‘10번(No.10)’이 8192만5000달러(896억3400만원), 앤디 워홀(1928∼87)의 ‘채색한 모나리자’가 5616만5000달러(614억5000만원)에 팔려나갔다. ‘별들의 경매’가 남긴 기록이다. 뉴욕에서 한 주간 경매한 미술품 총액으로 최고치다. 1만5000명 이상이 경매장에 몰렸고, 100만 달러(10억940만원) 이상 고가에 팔린 것만 147점이었다.



이유가 뭘까? 현장을 내내 지켜본 배혜경 크리스티 서울사무소장은 “좋은 작품은 희소성이 높으니까”라며 “크리스티는 대개 인상파 경매로 시작해 전후 미술로 이어간다. 그 공식을 벗어나 한 주에 작품을 모은 공격적 전략이 성공적이었다. 마침 프리즈 아트페어 기간이어서 많은 이들이 뉴욕에 왔다”고 말했다. 실제 응찰은 전화로 이뤄졌다. 피카소의 ‘알제의 여인들’을 차지하려 마지막까지 경합한 것은 크리스티의 아시아 담당자와 영국 담당자였다. 한 손엔 전화, 한 손엔 패들을 들고 고객을 대신한 두 사람 중 승자는 영국 쪽. 때문에 경매장의 많은 이들이 피카소의 새 주인이 유럽이나 미주 쪽 컬렉터일 것으로 추정했다. 이처럼 뉴욕서 열린 경매에 크리스티의 아시아 담당자들도 바빴다.



◇서구 근대미술에 눈 뜬 중국 부호들= 서울옥션의 최윤석 이사는 “차이나 머니를 빼놓고는 미술 시장의 열기를 설명할 수 없다. 한동안 치바이스(齊白石)의 수묵화나 골동품의 가격을 끌어올리던 중국 부호들이 서구 근대 미술로 눈길을 돌리고 있다”고 말했다. 이미 유명세를 치른 컬렉터들도 있다. 중국 완다(萬達) 그룹의 왕젠린(王健林ㆍ60) 회장은 2013년 11월 뉴욕 크리스티 경매에서 피카소의 ‘클로드와 비둘기’(약 310억원)를 구입한 데 이어 최근엔 피카소의 ‘자화상’, 모네의 ‘수련’ 등을 샀다. 미술에 관심 없어 보이던 알리바바 그룹의 마윈(馬云ㆍ51) 회장도 지난 3월 아트 바젤 홍콩의 VIP 프리뷰에 후드티 차림으로 나타났다. 마치 80년대 일본 경제 호황기의 서구 인상파와 근대 미술 수집붐을 연상시킨다. 1990년 일본 제지회사 다이쇼와(大昭和)의 명예회장 사이토 료에이(齊藤了英)는 뉴욕 크리스티 경매에서 반 고흐의 ‘의사 가셰의 초상’을 당시 사상 최고가인 8250만 달러에 구입한다. 같은 해 르누아르의 ‘물랭 드 라 갈레트’도 샀다.



배 소장은 “크리스티는 2013년 상하이 지점 개소로 중국 본토에 처음 진출했다. 중국인들의 서양 미술에 대한 관심을 높이는 교두보 역할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프랑스 미술정보회사 아트프라이스와 중국 아트론은 최근 공동보고서를 통해 지난해 세계 미술품 경매 시장 점유율에서 중국이 37.2%로 미국(32.1%), 영국(18.9%), 프랑스(3.3%)보다 앞섰다고 밝혔다. 이들은 “하루 한 개꼴로 새로운 미술관이 생기는 아시아 시장은 여전히 전망이 밝다”고 분석했다.



권근영 기자 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