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 장관들의 각기 다른 한일관계 해법

22일 제주포럼에서 이명박정부의 외교안보라인 핵심인사인 천영우 전 청와대 외교안보수석, 유명환·김성환 전 외교부 장관과 참여정부의 마지막 외교장관인 송민순 전 장관이 모였다. ‘전직 외교부 장관 초청간담회:한국외교의 발전방향’에 참석한 이들은 한일관계에 대해 각기 다른 해법을 제시했다.



사회를 맡은 천 전 수석은 “박근혜 대통령의 6월 방미 때 워싱턴에서 한일관계 출구전략에 대한 이야기가 나온다면 난처할 것 같다. 하지만 아무리 우리의 전략적 이익에 도움이 된다고 해도 아베 내각이 하는 (역사도발)행태를 보면 한일관계 개선을 하고 싶다가도 마음이 없어진다”고 지적했다.



지일파인 유 전 장관은 이에 “한미일 북핵 공조의 중요성, 중국의 부상 등 여러 상황을 보고 감정이 좀 상하더라도 국익을 위해 참으면서 해야 할 일은 하자는 큰 그림 속에서 한일관계를 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김 전 장관은 “정상회담 필요성엔 동의하지만 곧바로 양자 회담을 하는 것은 우리에게 부담이 크다”고 했다. 그는 “이명박 대통령이 노다 요시히코 총리와 정상회담을 했는데 한일관계가 증진된 것이 아니라 오히려 두 정상의 인식차로 어려움을 겪었다. 주변의 압력이나 관련 국가의 관심 때문에 바로 한일 정상회담을 하는건 오히려 관계를 푸는 데 어려움을 줄 수 있다”고 말했다.



송 전 장관은 최근 존 케리 미 국무장관이 한국에 와서 한 발언부터 지적했다. 그는 “케리 장관이 ‘한일이 역사 문제에 대해 자제심을 발휘해 문제를 해결하라’고 했는데, 이는 한쪽, 즉 한국이 흥분해 있다는 뜻”이라며 “과거에 합의한 것을 다 뒤집은 쪽은 일본인데, 한국보고 자제하라는 것은 미 국무장관이 해선 안 되는 이야기”라고 비판했다. 송 전 장관은 “이런 상황에서 한일 정상이 다자무대가 아닌 상대국을 방문해 하는 정상회담은 안 된다”고 말했다.



유지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