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섬나라 제주의 문화적 재탄생을 위한 문화인들의 제안

제주포럼 셋째날인 22일 ‘평화의 섬 제주, 문화를 이야기하다’의 두번째 세션에서는 『태백산맥』으로 유명한 조정래 작가, 『칼의노래』의 저자 김훈 작가, 신경림 시인 등 저명한 문화계 인사들이 제주를 문화중심지로 키울 방안을 모색했다. 이들은 중국과 국내 이주 희망자들로부터 주목을 받고 있는 제주의 난개발을 우려하며 다양한 문화를 통해 제주를 더 풍성하게 하기 위한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조정래 작가는 “제주도는 한글 다음 가는 국가적 보물”이라며 “제주도에 고층 건물이 하나 둘 들어서면 산줄기가 가리고 점차 사람들이 제주에 발길을 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조 작가는 ^시인들이 제주명소에 대한 시를 짓고 비석을 세워 관광객들에게 들려주는 방법 ^제주 고유의 전설ㆍ역사를 소설ㆍ희곡으로 만들어 마을 사람들이 배우로 출연해 연기를 하는 방법 등을 ‘문학의 섬’ 제주를 만들 수 있는 방안으로 제시했다. 바다와 인연이 없는 충북에서 태어났다는 신경림 시인도 “제주를 문학의 메카로 만들어 한국 문학의 중심지로 삼으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동의했다.



김훈 작가는 “한라산을 중심으로 수많은 오름들이 음악적 전개를 보인다”며 “어떤 곳은 진양조로 어떤 곳은 중모리처럼 산하가 음악을 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누군가 제주 산하의 음악을 귀에 들리는 음악으로 만들어 줬으면 좋겠다”며 “재능있는 젊은이들이 제주를 주제로 한 대중가요를 만들어 히트시키는 것도 방법”이라고 덧붙였다. 문학계 인사들과 함께 김원 건축환경연구소 광장 대표 등 건축가들도 제주의 자연을 보존하며 돋보이게 하는 건축방안에 대한 논의를 폈다.



이에 앞선 첫번째 문화세션에서는 ‘곶자왈 환상숲 해설가’등 제주도에서 활동하는 5팀의 문화발표와 함께 문화를 매개로 조화와 균형을 추구하는 ‘제주포럼 문화선언’이 이뤄졌다. 월드컬처오픈(WCO) 위원장을 맡은 홍석현 중앙일보ㆍJTBC 회장은 “더불어 사는데 필요한 타인에 대한 공감능력을 배양하고 문제를 창조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문화의 힘이야 말로 이 시대를 열어갈 힘”이라며 “WCO는 스스럼 없이 문화를 표현하고 교류할 수 있는 열린 장을 만들어 나가고 스스로 창의를 바탕으로 공익을 실천할 수 있도록 돕는 플랫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도 “제주는 지금 변화의 한가운데 있다”며 “아픔의 기억과 척박한 환경을 딛고 이제 전 세계가 아는 아픔의 뿌리를 치유하는 치유의 섬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령 전 문화부 장관은 영상메시지를 통해 “모든 문화는 섬이었다. 이 섬들이 하나의 세계로 합쳐지는 무지개의 색깔로 변한다. 생각의 축제, 마음의 축제, 영혼의 축제. 생각하는 잔치, 이 기적이 이루어질 것”이라고 축하를 전했다.



◇다음 세상은 ‘초연결사회’=홍석우 전 지식경제부장관의 사회로 진행된 창조경제대담 ‘무엇이 세상을 이끄는가’ 특별세션에서는 이석우 다음카카오 공동 대표와 중국 IT기업인 봉황넷 리야 대표이사가 미래를 전망했다. 이 대표는 “통신서비스가 발전하면서 ‘초연결사회’가 구현될 것”이라며 “초연결사회가 되면 사람을 넘어 사물과 연결해주는 것으로 확산되고, 그러다 보면 국경과 산업간 경계도 허물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정원엽 기자 wannab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