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냄새를 보는 소녀' 종영… 시청률 1위로 유종의 미, 권재희의 운명은?

냄새를 보는 소녀 종영 [사진 SBS 방송 캡처]


 

'냄새를 보는 소녀'가 종영 방송에서 시청률 1위를 기록하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22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일일 전국기준)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냄새를 보는 소녀' 마지막회는 10.8%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20일 방송분이 기록한 9.6% 보다 1.2%P 상승한 수치이자 동시간대에서 가장 높은 시청률 기록이다.



이날 방송에는 최무각(박유천 분)이 오초림(신세경)을 구한 데 이어 권재희(남궁민)의 죽음이 전파를 탔다.



권재희는 최무각에게 영상통화를 걸어 오초림의 생사를 확인시켜주고 신혼집으로 오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는 속임수였다. 최무각의 신혼집과 같은 인테리어의 모델하우스에서 전화를 걸었던 것.



최무각은 그가 말한 시각에 아파트로 들어갔고, 권재희는 이를 지켜보다 폭탄이 터지는 걸 확인하고서 오초림에게 왔다.



권재희는 오초림을 질식시키려 다가왔지만 그때 최무각이 뒤에서 등장해 권재희를 막았다 .권재희는 칼로 최무각을 찌르고 달아났다. 쫓아간 최무각이 권재희에게 수갑을 채우려 하던 중 권재희는 그를 공격했고, 추락해 죽고 말았다.



오초림과 최무각은 이후 행복한 결혼 생활을 즐기는 모습이 그려지며 아름다운 해피엔딩으로 막을 내렸다.



한편 MBC '맨도롱또똣'은 6.7%, KBS2 '복면검사'는 5.4%의 시청률을 각각 기록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