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국, 세계 맥주시장을 뒤흔들다 … "톱10 안에 든 중국 브랜드가 4개"

중국산 맥주 스노




중국인이 세계 맥주시장을 뒤흔들었다.



영국 시장조사회사인 유로모니터는 올해 가장 인기있는(시장 점유율 기준) 맥주 톱 10을 21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중국 쉐화(雪花)맥주(사진)가 시장 점유율 5.4%로 1위를 차지했다. 10년 전인 2005년에는 11위였다. 중국 인구 덕분에 올해는 1위에 올랐다. 2위도 중국산 맥주인 칭타오(靑島)(2.8%)였다.



10년 전 1위와 2위였던 미국 버드라이트와 버드와이저는 올해엔 3위(2.5%)와 4위(2.3%)로 밀렸다. 올해 5위는 브라질의 스콜(2.2%)이다.



올해 6위는 다시 중국 브랜드가 차지했다. 옌징(燕京)맥주가 시장 점유율 1.9%로 6위에 올랐다. 7위엔 네덜란드 하이네켄(1.5%)이었고, 8위는 중국 하얼빈(1.5%)이다. 9위와 10위는 각각 브라질 브라마(1.5%)와 미국 쿠어스라이트(1.3%)가 차지했다.



유로모니터는 “10년 전에 톱10 안에 든 중국 브랜드는 2개였는데, 올해엔 4개나 된다”며 “중국 시장 자체가 거대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강남규 기자 disma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