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파라인플루엔자바이러스 감염 급증…"올해는 증상이 심한 편"

영유아나 어린이에게 주로 발생하는 호흡기 질환인 파라인플루엔자바이러스(PIV) 감염이 최근 급증했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4월 넷째주 6%였던 파라인플루엔자 바이러스 검출률은 지난주(10~16일) 19.9%로 올랐다. 호흡기 질환으로 병원을 찾은 환자 다섯 명 중 한 명꼴로 검출된 셈이다.



파라인플루엔자바이러스에 감염되면 기관지염·후두염 등이 발생한다. 상태가 악화되면 심한 기침과 폐렴 증세도 나타난다. 특히 올해 유행하는 파라인플루엔자는 이전보다 폐렴을 더 많이 일으키는 것으로 조사됐다. 상계백병원이 최근 4주간 파라인플루엔자 입원 환자를 분석해 보니 폐렴 진단자가 79%에 달했다. 김창근 상계백병원 천식알러지센터 교수는 "늦봄이 유행기이긴 하지만 올해는 유난히 환자가 빨리 늘고 증상이 심한 편"이라고 말했다. 이를 예방하려면 손을 자주 씻는 등 개인 위생을 챙겨야 한다. 영유아는 사람 많은 곳에 데려가지 않는 것이 좋다.



정종훈 기자 sake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