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국산 야구공, 국산으로 둔갑…업체 대표 불구속 기소

서울중앙지검 중요경제범죄조사1단(단장 송승섭 서울고검 검사)은 야구공 제조업체인 S사대표 라모(66)씨와 B사 대표 유모(52)씨,M사 대표 김모(54)씨를 사기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들은 2010년부터 2013년까지 중국과 대만 업체의 야구공을 수입한 뒤 ‘MADE IN CHINA’라는 스티커를 뜯어내는 방법으로 원산지 표시를 지우고 마치 국내 제조공장에서 생산한 것처럼 꾸며 한국야구위원회로부터 공인구 인증을 받았다.



이후 S사는 두산베어스,기아타이거즈 등 5개 구단과 납품계약을 맺고 23억 2000만원어치를 팔았다. B사는 SK와이번스,넥센 히어로즈 등 5개구단으로부터 23억9000여만원을 M사는 한화이글스,삼성라이온즈,LG트윈스 등 3개 구단에 11억3000여만원 어치를 팔았다.



박민제 기자 letme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