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밤에 통증 심한 이유, 멜라토닌 때문이라는데… 왜?

밤에 통증 심한 이유 [사진 중앙포토]


 

밤에 통증 심한 이유가 포털사이트를 중심으로 화제가 되고 있다.



밤에 통증이 심해지는 이유는 멜라토닌 때문이다. 멜라토닌은 체내 호르몬으로 어깨통증의 주원인인 염증성 사이토카인 분비를 자극한다. 이는 주로 밤에 분비되므로 낮보다 야간에 통증이 상대적으로 심하다.



허리디스크나 퇴행성 관절염 역시 밤이 되면 통증강도가 올라간다. 낮 동안 몸을 계속 움직이면서 활동한 척추나 무릎 관절의 피로가 저녁 이후 쉬거나 잘 때 몰려오기 때문이다.



몸을 움직이지 않고 자는 동안, 제자리를 벗어난 디스크 주변의 근육이나 인대, 근막이 유착되고 무릎 관절은 딱딱하게 굳기 때문에 아침에 잠자리에서 일어나기 쉽지 않다.



손목터널증후군같이 근막이 신경을 눌러서 생기는 통증도 야간에 주로 나기도 한다. 야간 통증이 가장 흔하고 심하게 나타나는 대표적인 질환은 오십견이다. 또한 나이가 들면서 어깨 관절을 둘러싼 주머니인 관절낭에 염증이 잘 생기는데, 염증 부위에 붓기와 통증이 생기고 근육이 딱딱하게 섬유화돼 어깨가 굳는 질환이다.



특히 오십견 초기에는 관절낭에 염증성 혈관 증식이 유발돼 통증이 생기는데, 이 통증이 주로 밤에 나타난다. 낮 시간에는 아무래도 어깨를 계속 움직이기 때문에 근육이 풀리는데, 자려고 누우면 어깨 움직임이 없어지면서, 낮 동안 다소 풀렸던 근육이 굳어져서 통증이 심해진다.



오십견은 어깨 관절 주위 부드러운 조직의 염증성 변화로 발생하며 1~2년 정도 지나면 자연 치유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어깨 전체 통증과 팔이 잘 올라가지 않는 등 운동 제한이 있는 것이 특징이다.



세연통증클라닉 최봉춘 원장은 “오십견은 대부분 환자들이 치료를 하지 않더라도 6~12개월 지나면 자연 치유되는 병으로 잘못 알고 있는 경우가 많고, 오십견 환자 중 10%는 증상이 호전되지 않는 경우도 많다”며 “오십견에 대한 근본적인 치료를 받지 않으면 1년이 지나도 통증이 남아 있어 어깨가 굳어 버리는 경우가 있다”고 전했다.



한편 밤에 통증 심한 이유와 더불어 야식증후군도 관심을 끌고 있다. 1955년 미국의 앨버트 스턴커드(Albert Stunkard) 박사가 처음으로 발표하면서 알려진 야식증후군 뜻은 저녁 7시 이후의 식사량이 하루 전체의 50% 이상을 차지하는 것을 말하며, 불면증 등 수면장애 증상을 동반한다.



이 증상을 보이는 사람들은 대개 아침 식사를 거르거나 적은 양을 먹고, 점심 식사도 대충 먹으며, 저녁에만 하루 섭취량의 절반 이상을 먹는 사람이 대부분. 또한, 일주일에 3일 이상 밤에 자다가 깨거나, 먹지 않으면 잠들기 어려운 증상을 보이는 경우도 있다. 따라서 밤에 통증이 심하다면 세 끼니를 거르지 않고 잘 먹는 게 무엇보다도 중요하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