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대호 홈런, 11호 홈런… 17경기 연속안타 행진 "엄청나군"

이대호 홈런 [사진 중앙포토]




'빅보이' 이대호(33·소프트뱅크 호크스)가 일본 프로야구 시즌 11호 홈런을 쏘아올렸다. 이날 홈런 포함 3안타를 때려내며 절정의 타격감을 과시했다. 17경기 연속안타 기록은 덤이다.



이대호는 21일 오후 일본 후쿠오카 야후오크돔에서 열린 퍼시픽리그 오릭스 버팔로스와의 경기에 5번타자 겸 1루수로 선발 출전, 투런홈런을 때려내며 팀 승리의 1등공신이 됐다.



이대호는 4회말 무사 1루, 볼 카운트 1-1인 상황에서 오릭스 선발투수 도메이 다이키의 2구째 128㎞바깥쪽 포크볼을 걷어올려 중월 투런포로 연결시켰다. 지난 10일 라쿠텐전 이후 7경기 만에 때려낸 대포다.



앞서 이대호는 1회말 2사 후 야나기타 유키의 안타와 우치카와 세이치의 볼넷으로 만든 1·2루에서 좌월 2루타를 때려내며 첫 타석부터 심상치 않은 타격감을 뽐냈다.



이대호는 또한 7회 1사 만루에 들어선 네 번째 타석에서 좌전 안타로 1타점을 추가했다. 이날 이대호는 4타수 3안타 4타점을 때려내며 11호 홈런과 함께 17경기 연속안타 행진도 이어나갔다. 시즌 타율도 3할1푼1리에서 3할2푼3리로 껑충 뛰어올랐다.



이대호의 홈런에 일본 야구팬들은 "빅보이 이대호 대단하네", "타격의 신이다", "무시무시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날 경기는 이대호의 맹활약 속에 소프트뱅크는 오릭스에 10-6으로 승리했다. 전날 세이부를 밀어내고 퍼시픽리그 1위로 등극한 소프트뱅크는 이날 승리를 추가해 23승3무16패를 기록하며 리그 선두를 달리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