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청래 발언 논란, 지역구 전·현 의원 '장외설전'…"탄핵 추진" vs "징계 철회"

동료 최고위원을 향해 “사퇴 안 할 거면서 사퇴한다고 공갈친다”고 말해 당 내홍을 격화시켰다는 지적을 받고 있는 새정치민주연합 정청래 최고위원(재선·서울 마포을)의 징계 문제를 놓고 그의 지역구인 서울 마포을의 전ㆍ현직 시ㆍ구 의원들의 ‘장외 격론’이 이어졌다.



22일 새정치연합 이봉수 마포구 의원과 박상근 전 서울시의원, 김효철 전 마포구의회 의장 등은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 윤리위원회에서 정 최고위원에 대한 중징계를 내리지 않을 경우 마포을 당원 과반수의 서명을 받아 정청래 지역위원장에 대한 탄핵을 신청하겠다”며 “‘공갈 막말’ 사건에 대해 엄중한 징계가 없다면 정 최고위원은 반드시 당에 더 심각하고 거대한 문제를 일으킬 것”이라고 했다.



이 의원은 “중앙당 및 SNS 공간에서는 알 수 없겠지만 앞뒤 가리지 않고 위아래 없이 막말과 반말을 해대는 정 의원의 언행은 이미 오래된 것이다. 그런 사고 방식과 언행은 오랫동안 몸에 배어 도무지 바꿀 수 없는 것이라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 최고위원이 지난 11년 동안 지역에서 보인 오만방자하고 안하무인격의 행동들은 당원을 분열시키고 민심을 떠나게 했다”며 “정 최고위원은 당원들 앞에서 일상적으로 건방진 행동들은 다반사로 있는 일이며 나이 많은 당원들 앞에서 다리 꼬고 앉아서 담배 피우며 인사 받기, 반말하기, 소리지르고 막말하기, 시구의원 줄세우기 등으로 당원들도 민심도 하나 둘 떠나고 있는 실정”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어 “지난 6·4 지방선거에서는 탈당하고 무소속으로 출마한 지역구 시의원을 노골적으로 돕는 등의 해당 행위를 자행하였으므로 관련 모든 자료들은 윤리심판원에 제출해 정 의원의 추가 징계를 청원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기자회견은 그동안 정 의원과 사사건건 대립각을 세우며 충돌해온 같은 당 조경태 의원실에서 장소를 잡아줘 이뤄졌다.



정 최고위원에 대한 ‘징계 철회’를 주장하는 진영도 1시간 뒤 같은 장소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회견에는 유동균ㆍ김진철 시의원과 김영미 마포구의원 등이 참여했다. 이들은 “정 최고위원에게 징계를 내리면 지역 내 당원들간의 화합과 단결을 저해하고 가장 야성이 강한 마포을조차 새누리당과의 싸움에서 밀리게 될 위험이 크다”며 “발언에 문제가 없다는 것은 아니지만 정 최고위원이 지난 11년간 지역에서 이룬 성과와 당을 위한 헌신을 무시해서는 안된다”고 맞불을 놨다.



이들은 이어 “정 최고위원은 ‘사실상 직무정지’라는 정치적 징계를 이미 받았고 본인도 자숙의 시간을 갖고 있다”며 징계 철회를 촉구했다.

정 최고위원에 대한 당 윤리심판원의 최종 결정은 오는 26일에 이뤄진다. 정 최고위원은 지난 20일 열린 윤리심판원 회의에 참석해 30쪽 분량의 ‘공갈’ 발언에 대한 해명서와 2박스 분량의 소명자료를 제출했다.



이은 기자 lee.e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