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양 환전소 살인사건' 최세용 일당에게 5명 숨지고 2명 실종

2007년 경기도 안양 환전소에서 강도ㆍ살인을 저지른 최세용(48) 일당에게 총 5명이 숨진 것으로 드러났다. 현재 실종 상태인 피해자 2명도 이들이 범행에 따른 것으로 추정된다.



부산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22일 안양 환전소 살인사건의 주범 최와 공범 김성곤(43)씨를 조사한 결과 일당 12명이 지난 2007년 3월부터 2011년 9월 사이에 필리핀과 태국에서 전직 공무원 김모(54)씨 등 4명을 살해하고 7900만원을 빼앗은 혐의를 밝혀냈다고 밝혔다.



경찰 조사 결과 피해자 김씨는 지난 2011년 1월 필리핀에서 ”함께 여행하자“며 접근한 최씨 등에게 끈으로 목을 졸려 숨졌고, 홍모(33)씨도 같은해 9월 필리핀에서 같은 방법으로 살해된 것으로 드러났다. 또 장모(32)씨는 2008년 1월 ”5000만을 대출해 주겠다“며 접근한 최씨 등에게 변을 당했다. 최씨 일당의 공범 안모(38)씨는 2007년 3월 일본에서 절도 행각으로 챙긴 돈 1억원을 숨겼다는 이유로 권총으로 살해됐다는 것이 경찰의 설명이다.



최씨 등은 2008년부터 2012년까지 필리핀에서 한국인 관광객 16명을 납치해 5억7100만원을 빼앗은 혐의도 받고 있다. 이 중 윤모(38)씨와 송모(37)씨는 돈을 빼앗긴 후 실종상태다.



태국에서 체포된 최씨는 2013년 10월 한국으로 송환돼 현재 1심 재판을 받고 있다. 행동대장 김종석은 2012년 필리핀에서 검거됐지만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필리핀 교도소에서 수감 중이던 김성곤은 지난 13일 한국으로 인도돼 조사 중이다. 또다른 행동대원 김모(42)씨 등 3명은 징역형을 선고 받아 복역 중이다.



부산=차상은 기자 chazz@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