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완구 전 총리 "기소 결정 유감…법정에서 결백 밝혀질 것"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으로부터 3000만원의 불법 정치자금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는 이완구 전 총리가 "검찰의 기소 결정을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전 총리는 22일 변호인을 통해 입장자료를 내고 "성 전 회장에게서 불법 자금을 받은 사실이 없다"며 이 같이 주장했다. 이 전 총리는 "돈을 받은 일시나 방법, 장소 등과 관련해 갖가지 추측성 언론보도로 마치 제가 돈을 받은 것처럼 인식되기도 했으나 검찰 조사과정에서 제시받은 바가 없어 어떤 근거로 기소가 되는지에 대해 매우 답답하다"고 심경을 밝혔다.



또 성 전 회장과의 친분관계에 대해선 국회의원 신분으로 함께 의정활동을 했을 뿐이라고 선을 그었다. 이 전 총리는 "대정부 질문과정에서 고 성완종 회장과 친분관계가 없었다고 말한 것은 이같은 의미였음에도 제 뜻과 달리 마치 거짓말을 한 것처럼 비춰져 당혹스러웠다"고 말했다. 자신의 측근이 관련자 회유를 시도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검찰 수사 과정에서 사실이 아님이 밝혀졌다고 설명했다. 또 "불미스러운 일로 인해 국민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대단히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면서도 "향후 법정에서 저의 결백이 반드시 밝혀지리라고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경남기업 관련 의혹 특별수사팀(팀장 문무일 대전지검장)은 2013년 4월 부여·청양 국회의원 재선거를 앞두고 성 전 회장에게서 3000만원을 받은 혐의(정치자금법 위반)로 이 전 총리를 조만간 불구속기소할 예정이다.



정혁준 기자 jeong.hyukj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