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산 야산에서 백골 발견, 경찰 신원 파악 중

부산의 한 야산에서 백골이 발견돼 경찰이 신원 파악에 나섰다.



지난 21일 오후 4시40분쯤 부산시 영도구 청학동의 한 야산에서 약초를 캐던 전모(55)씨가 사람 백골을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출동한 경찰은 백골 인근에서 나뭇가지에 묶인 나일론 끈과 가방을 발견했다. 가방 안에는 유통기한이 10년쯤 지난 과자봉지가 들어 있었다고 경찰은 전했다.



영도경찰서는 숨진 사람이 스스로 목을 맨 것으로 추정하고 신원을 파악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유전자 감식을 의뢰했다. 신원이 확인되면 유족 등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부산=차상은 기자 chazz@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