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게임하던 중 환청 듣고 무자비하게 부모죽인 아들 징역 30년 선고

대전지법 제11형사부(송경호 부장판사)는 22일 자신의 집에서 부모를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존속살해)로 기소된 이모(40)씨에게 징역 30년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이씨에 대해 15년간 위치추적 전자장치 부착을 함께 명령했다.



이씨는 지난해 10월 22일 저녁 대전 동구 자신의 집 방 안에서 인터넷 게임을 하던 중 환청을 듣고서 거실로 나와 부모를 흉기로 마구 찔러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이씨는 미리 구입해 보관하고 있던 흉기를 범행에 이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주민은 "이씨가 수개월 전 자신이 살고 있는 빌라 건물의 인터넷 연결용 랜선을 모두 자르거나 남의 집 출입문에 접착제를 바르는 등의 문제로 이웃과 갈등을 빚었다"며 "기분을 잘 조절하지 못하는 것 같았다"고 말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환청과 현실 판단력 장애 등으로 인한 심신미약 상태에서 범행한 점이나 경찰에 자수한 점 등은 인정하지만 부모를 흉기로 무자비하게 찔러 잔혹하게 살해한 점에서 죄질이 극히 불량하다"고 말했다. 재판부는 이어 “참회하거나 뉘우치는 태도를 보이지도 않아 중형이 불가피하다"고 덧붙였다.



김방현 기자 kim.bang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