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리운전 기사인 척 차에서 잠든 취객 상대로 금품 절도

경남 창원중부경찰서는 22일 술에 취해 차에서 잠든 사람만 골라 금품을 훔친 혐의(상습절도)로 A(33)씨를 구속했다. A씨는 지난해 7월부터 올해 5월까지 11차례에 걸쳐 창원시 상남동과 중앙동의 유흥가를 돌며 차량에서 잠든 취객을 대상으로 1150만원의 금품을 훔친 혐의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차량 문을 잠그지 않고 잠든 취객들의 차량을 주로 노렸다. 금품을 뒤지다 취객이 깨어나면 "고객님, ○○대리운전 기사 부르시지 않으셨나요"라고 묻는 등 차량을 잘못 찾은 대리운전 기사인 척하다가 달아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범행 현장 주변 폐쇄회로TV(CCTV)를 분석한 결과 A씨가 범행 시간대에 창원시 공공자전거인 '누비자'를 타고 여러 번 오간 점을 수상히 여겨 신원을 파악해 검거했다.



창원=위성욱 기자 w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