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미·일 6자회담 수석대표, 26~27일 서울서 북핵문제 협의

한·미·일 6자회담 수석대표 협의가 오는 26~27일 서울에 열린다.



외교부는 22일 한국 측 수석대표인 황준국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성김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 이하라 준이치(伊原純)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과 서울에서 만나 한미일 6자회담 수석대표 협의를 갖는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최근 북한 정세 및 위협에 대한 평가를 공유하고, 억지ㆍ압박ㆍ대화의 모든 측면에서 북핵 문제의 실질적 진전을 위한 다각적 방안들을 심도있게 협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미일 6자회담 수석대표 협의는 지난 1월28일 일본 도쿄에서 개최된 후 4개월 만이다. 황준국 본부장은 당시 회의 후 취재진과 만나 “미국과 일본 정부는 우리의 남북관계 개선 노력과 한국의 남북 대화 노력에 대해서 적극적인 지지 입장을 표명했다”고 밝혔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