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늘의 데이터 뉴스] 백두산 화산 터지면 남한 11조 피해



활화산인 백두산이 폭발하면 국내에서 최대 11조원에 이르는 피해가 발생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윤성효(57) 부산대 지구과학교육학과 교수가 국민안전처 의뢰를 받아 수행한 뒤 21일 공개한 ‘화산재해 피해 예측 기술개발’ 연구 결과다.

부산대팀, 국민안전처에 보고서
24시간 내 전국 화산재 뒤덮여
여진 땐 서울 빌딩 2만여 채 타격



 윤 교수는 백두산에서 화산폭발지수(VEI) 8단계 중 5단계 이상의 강한 폭발이 일어날 경우를 가정했다. 2010년 유럽 전역에서 엿새 동안 항공기 운항이 중단됐던 아이슬란드 화산(VEI 4)보다 센 폭발이다. 여기에 남쪽으로 바람이 분다는 조건을 붙였다. 윤 교수는 “최악의 재난을 예상한 모델”이라고 설명했다.



 이 경우 24시간 안에 전남 서남부를 제외한 국내 전 지역이 화산재에 덮일 것으로 예측됐다. 강원도에서는 최대 103㎜까지 화산재가 쌓인다. 이로 인해 전국에서 약 4조5189억원에 이르는 농작물 직접 피해가 발생할 것으로 추산됐다. 농산물 값이 뛰고, 농업 일자리가 줄어드는 등 간접 피해는 더 크다. 6조6706억원에 달할 전망이다.



 또 제주공항을 제외한 국내 모든 공항이 최장 39시간 동안 폐쇄되면서 여객과 화물 운송에 차질이 빚어진다. 이런 점들을 더한 총 피해액이 총 11조2506억원에 이를 것으로 윤 교수팀은 분석했다.



 화산 폭발에 지진이 뒤따르면 피해는 더 커진다. 규모 7.0의 지진이 발생하면 500㎞ 떨어진 서울의 10층 이상 건축물 중 2만5000동이 피해를 본다.



 연구진은 올 2월 국민안전처에 이 같은 연구 결과를 제출했다. 국민안전처는 이를 바탕으로 현행 ‘지진재해대책법’을 ‘지진·화산재해대책법’으로 바꾸는 절차를 밟고 있다. 기존 법에 명시된 재해상황(지진·지진해일)에 ‘화산활동’과 ‘화산재’를 더한 내용이다. 개정안은 현재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계류 중이다.



 안전처는 이와 함께 ‘화산재 피해 경감 종합대책’도 마련하고 있다. 안전처 정길호 지진방재과장은 “백두산이 터질 위험이 커서라기보다 만에 하나 일어날 수 있는 대형 재난에 대비해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법령을 정비하고 대책을 마련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부산=차상은 기자 chazz@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