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독일 2차 대전 반성 … 소련군 포로에게도 122억원 배상한다

독일이 제2차 세계대전 중 피해를 본 소련군 전쟁포로에게도 배상키로 했다. 독일 연방의회 예산위원회는 20일 이를 위해 1000만 유로(약 122억원)를 배상액으로 책정했다.



생존자 4000명에게 300만원씩

 현재 생존자는 4000명 정도여서 1인당 2500유로(약 300만원)꼴이다. 액수는 크지 않지만 독일이 강제 노역자나 홀로코스트(유대인 대학살) 생존자뿐 아니라 전쟁포로까지 배상 대상을 확대했다는 상징적 의미가 있다.



 사실 인명 손실 측면에서 제2차 세계대전의 최대 피해국은 소련이다. 군인만 870만 명이 숨졌다. 소련군 포로가 570만 명이었는데 그중 57%인 360만 명이 기아·질병·즉결처형 등으로 사망했다. 영·미 포로는 23만1000명으로 적었고 사망자도 8300명(3.6%)에 그쳤다. 근래 러시아 의회를 중심으로 “독일이 이스라엘의 600만 홀로코스트 피해자에겐 보상했으면서 2700만 명이 숨진 소련(민간인 포함)엔 안 했다”는 목소리가 나오기 시작했다. 3조~4조 유로라는 보상액 규모까지 거론된다.



 이번 결정은 “우크라이나 사태 이후 서유럽과 러시아 관계가 냉각된 가운데 나온 드문 화해 제스처”(월스트리트저널)다. 중도좌파인 사회민주당과 녹색당 등 좌파 정당들이 주도했다.



앞서 요아힘 가우크 독일 대통령이 옛 포로수용소를 찾아가 “홀로코스트 문제로 인해 이런 일을 포함한 나치의 다른 전쟁범죄들이 가려져 있지만 독일인들은 이를 직시해야 한다”고 말한 일도 있다.



 사민당과 녹색당에선 그리스의 나치정권 피해 배상 요구에 대해서도 “검토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런던=고정애 특파원 ockha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