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진] 야구장 찾은 홍라희 관장과 이재용 부회장



홍라희(왼쪽) 삼성미술관 리움 관장과 홍 관장의 아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1일 서울 잠실야구장을 찾아 삼성과 두산의 경기를 관람했다. 삼성 관계자는 “병원에서 TV로 중계를 보다 응원하러 나온 것”이라며 “이건희 회장의 병세가 좋아져 가족이 일상으로 돌아가고 있다”고 말했다. 홍 관장과 이 부회장은 5회 초부터 경기를 관람했다. [뉴시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