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IRP의 힘 … 2719억 몰렸다

금융시장에 ‘개인형 퇴직연금(IRP)’ 바람이 불고 있다. 국민·신한·농협·우리·하나·외환·기업은행 등 7개 은행의 올 1분기 IRP 적립금이 2719억원 늘었다. 미래에셋은퇴연구소는 IRP적립금이 지난해 말 8조3000억원에서 2024년에는 92조6000억원으로 11.2배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다. 같은 기간 IRP가 전체 퇴직연금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8%에서 22%로 크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Q&A로 알아본 투자 방법
예금·보험·펀드 상품 중 선택 가능
법정사유 아니면 중도 인출 안 돼

 이렇게 IRP가 인기를 끌고 있는 이유는 노후 대비에 대한 관심이 커진데다 ‘연말정산 파동’ 이후 절세로 눈을 돌리는 투자자가 늘고 있기 때문이다. 올해부터 세법 개정으로 사적연금과 IRP를 이용해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는 한도가 400만원에서 700만원으로 늘어난다. 미래에셋은퇴연구소는 21일 『은퇴와투자』 43호 ‘IRP 시대가 열린다’를 발간하고 IRP를 심층 분석했다. IRP를 ‘Q&A’ 형태로 소개한다.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IRP가 무엇인가.



 “자기 이름으로 된 퇴직연금 계좌다. IRP는 법률로는 하나지만, 가입 대상과 소득원천에 따라서는 ‘퇴직 IRP’, ‘적립 IRP’, ‘기업형 IRP’로 나눌 수 있다. 퇴직 IRP는 퇴직금을 실제 은퇴까지 보관했다 연금으로 받는 IRP다. 올해부터 퇴직금을 퇴직 IRP에서 연금으로 받으면 일시금으로 받을 때보다 세금을 30% 덜 낸다. 적립 IRP는 근로자가 세액공제를 목적으로 추가 납입하는 IRP를 뜻한다. 기업형 IRP는 상시 근로자 10인 미만인 사업장에서 설정하는 퇴직급여 제도를 말하며, 개인이 아닌 기업이 납입한다. 물론 이 IRP에 근로자가 추가 납입할 수도 있고 세액공제도 받을 수 있다.”



 - 어떤 세제혜택을 받나.



 “지난해까지 연금 세액공제는 연금저축이든 퇴직연금이든 상관없이 연간 400만원 한도였다. 근로자는 둘 중 어느 상품에 돈을 넣어도 상관없었다. 그러나 올해부터는 사정이 다르다. 세액공제 한도가 700만원으로 늘면서 그 중 300만 원은 무조건 퇴직연금(확정기여형 또는 IRP)에 넣어야만 한도까지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다. 일반 금융상품과 달리 IRP 운용기간 중에는 수익에 대한 세금을 내지 않는다. 나중에 연금을 받을 때 연금소득세를 내지만 3.3~5.5%의 낮은 세율을 적용받는다.”



 - 추가 적립을 연금저축에 할까, IRP에 할까.



 “연금저축은 누구나 가입할 수 있다. 하지만 IRP계좌 개설은 퇴직연금 가입자와 퇴직급여 수령자만 가능하다. 중도인출의 경우 연금저축은 비교적 자유롭지만, IRP는 무주택자의 주택구입, 질병 등 법정 사유를 제외하고는 중도·부분 인출이 허용되지 않는다.”



 - IRP 계좌를 다른 금융회사로 갈아탈 수 있나.



 “물론이다. 몇 가지 서류만 준비해 이전 신청을 하면 된다.”



 - 어떤 상품에 투자할 수 있나.



 “예금, 보험, 펀드까지 다양한 상품이 있다. 자신의 투자성향에 맞는 상품을 고를 수 있다. 다만 펀드 등 실적 배당 상품은 운용성과에 따라 이익이 날 수도 있고 손해가 날 수도 있다. 투자에 대한 지식이 부족하거나 바빠서 IRP관리에 신경 쓰기 어렵다면 금융회사가 제공하는 추천 포트폴리오 자동운용 상품을 이용하는 것도 고려해볼 만 하다.”



 - 예금 금리는 너무 낮고 펀드는 위험한데.



 “IRP는 다행히 실적 배당 상품에 투자할 때 위험을 관리할 수 있는 몇 가지 수단을 제공하고 있다. 일단 분산 투자가 쉽다. 여러 가지의 상품을 골라 원하는 비율대로 투자할 수 있으며, 그 절차도 인터넷에서 클릭 몇 번으로 간단하게 할 수 있다. 투자시기를 분산하기도 쉽다. 목돈을 한 번에 납입할 때 분할해 실적배당상품을 매수하는 ‘분할매수’ 서비스가 있고, 매달 일정 금액의 실적배당 상품을 정기적으로 매수해 주는 자동이체·매수 서비스도 잘 돼 있다.”



 - 위험자산 투자 한도가 70%까지 확대된다는데.



 “현재 확정기여형(DC)형 퇴직연금과 IRP의 위험자산 투자한도는 40%다. 총 투자한도뿐 아니라 개별 상품에서의 위험자산 비율도 40%로 묶이기 때문에 투자자는 주식 비중이 40%를 넘지 않는 혼합형펀드만 가입할 수 있다. 그러나 7월부터 이 비중이 70%로 확대된다. 단순히 비중만 확대되는 것이 아니라 개별 자산에 대한 운용한도 자체가 폐지된다. 따라서 투자자는 30%만 원리금 보장 자산에 투자하면 나머지 70%는 주식형 펀드에 전부 투자할 수 있게 된다. 재미있는 것은 주식 투자한도가 40% 이하인 펀드도 원리금 보장 자산으로 본다는 점이다. 현재 이 유형의 펀드에 가입한 근로자가 너무 많기 때문에 이 펀드가 일시에 환매되는 것을 우려한 금융당국이 이를 원리금 보장 자산 범주에 포함한 것으로 풀이된다.”



김창규 기자 teentee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