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구라 "초아가 외제차 팔았으면 부자됐을 것…입지전적 인물" 무슨 뜻?

‘라디오스타 초아’ ‘황영희’ ‘강수지’ ‘초아’. [사진 MBC ‘라디오스타’ 캡처]

 

김구라 "초아가 외제차 팔았으면 부자됐을 것…입지전적 인물" 무슨 뜻?


'라스' 초아가 과거 영업 아르바이트로 2000만원을 모았다고 밝혀 화제다.

지난 20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황금어장-라디오스타’의 ‘상큼 새콤 시큼 인간 비타민’ 특집에는 가수 강수지, 배우 임수향, 방송인 김새롬, 걸그룹 AOA 멤버 초아가 출연해 유쾌한 예능감을 뽐냈다.

이날 방송에서 '라스' 초아는 20세 때 연습생 탈락 후 IPTV(인터넷TV) 묶음상품 판촉 아르바이트를 시작했다며 “(실적이 좋아서) 중부영업팀에서 판매 1위를 했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에 김구라는 “입지전적 인물이다”며 “외제차 팔았으면 돈 많이 벌었을 것”이라고 초아를 칭찬했다.

이어 '라스' 초아는 “고객이 두 시간 동안 물어보면 두 시간 동안 친절하게 설명해드렸다”고 말했다.

또한 '라스' 초아는 “한 달에 500만원을 벌었다. 1년 동안 쓸 거 다 쓰면서도 2000만원을 모았다”며 “모아둔 돈을 일부 차비·밥값·치아 교정비 등 걸그룹에 재도전하기 위해 썼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라스' 초아는 “당시 돈을 많이 벌었지만, 돈을 많이 번다고 행복한 게 아니었다”고 말해 출연진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20일 방송된 라디오스타는 5.5% 시청률(전국 기준)을 기록해 지난주보다 0.8% 하락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라스 초아’ ‘황영희’ ‘강수지’ ‘초아’. [사진 MBC ‘라디오스타’ 캡처]

▶'완전 FUN FUN한 중앙일보' 바로가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