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구라 "초아가 외제차 팔았으면 돈 많이 벌었을 것"…독하다 독해

‘라디오스타 초아’ ‘황영희’ ‘강수지’ ‘초아’. [사진 MBC ‘라디오스타’ 캡처]


 
김구라 "초아가 외제차 팔았으면 돈 많이 벌었을 것"…독하다 독해


'라스' 초아가 과거 영업 아르바이트로 2000만원을 모았다고 밝혀 화제다.

지난 20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황금어장-라디오스타’의 ‘상큼 새콤 시큼 인간 비타민’ 특집에는 가수 강수지, 배우 임수향, 방송인 김새롬, 걸그룹 AOA 멤버 초아가 출연해 유쾌한 예능감을 뽐냈다.

이날 방송에서 '라스' 초아는 20세 때 연습생 탈락 후 IPTV(인터넷TV) 묶음상품 판촉 아르바이트를 시작했다며 “(실적이 좋아서) 중부영업팀에서 판매 1위를 했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에 김구라는 “입지전적 인물이다”며 “외제차 팔았으면 돈 많이 벌었을 것”이라고 초아를 칭찬했다.

이어 '라스' 초아는 “고객이 두 시간 동안 물어보면 두 시간 동안 친절하게 설명해드렸다”고 말했다.

또한 '라스' 초아는 “한 달에 500만원을 벌었다. 1년 동안 쓸 거 다 쓰면서도 2000만원을 모았다”며 “모아둔 돈을 일부 차비·밥값·치아 교정비 등 걸그룹에 재도전하기 위해 썼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라스' 초아는 “당시 돈을 많이 벌었지만, 돈을 많이 번다고 행복한 게 아니었다”고 말해 출연진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20일 방송된 라디오스타는 5.5% 시청률(전국 기준)을 기록해 지난주보다 0.8% 하락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라스 초아’ ‘황영희’ ‘강수지’ ‘초아’. [사진 MBC ‘라디오스타’ 캡처]

▶'완전 FUN FUN한 중앙일보' 바로가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