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조수향, '후아유'…내가 먹은 건, 밥 < 욕…'욕 먹고 살 빠진 케이스'

‘조수향 후아유’. [사진 일간스포츠]



조수향, '후아유'…내가 먹은 건, 밥 < 욕…'욕 먹고 살 빠진 케이스'

조수향 ‘후아유’ 일화가 화제다.

조수향은 드라마 ‘후아유’ 촬영 중 살이 빠졌다고 말했다. 악역 연기의 고충 때문이었다.

조수향은 21일 경기도 안성 세트장에서 진행된 KBS 2TV ‘후아유-학교 2015’ 제작발표회에서 “김소현과 붙는 신이 많아 외모에 대해서는 포기했다”고 했다.

이어 “소현이를 보며 ‘나는 연기만 잘해야겠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극중 서울로 전학오며 조금은 세련된 느낌을 주기 위해 염색도 했다”며 “실제로 강소영 캐릭터가 좋지 않다. 밥보다 욕을 먹어 살도 빠졌다”고 웃었다.

조수향의 ‘후아유-학교 2015’는 2015년을 살아가는 열여덟 살의 학생들이 겪는 솔직하고 다양한 감성, 그들과 함께 성장하는 선생님과 학부모들의 이야기를 섬세하게 담아내는 청춘 학원물이다.

첫방송 이후 8회만에 최고시청률 6.7%를 기록했다. 매주 월·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조수향 후아유’. [사진 일간스포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