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간장게장 300 칼로리 훌쩍…칼로리가 가장 높은 외식 메뉴는?

간장게장 칼로리


간장게장 칼로리


 
간장게장 칼로리, 칼로리 1위는?

일명 밥도둑이라는 간장게장은 게 뚜껑에 붙은 알에 밥을 비벼 먹는 맛이 별미 중의 별미다.

1인분에 379kcal인 간장게장에는 염분이 많아 다이어트 시 적합하지 않다. 가급적 다이어트 시에는 염분의 섭취를 줄이는 것이 중요한데, 염분을 많이 섭취하면 그만큼 수분을 섭취하기 때문에 다이어트에는 치명적이기 때문이다.

칼로리가 가장 높은 외식 메뉴로는 '보쌈'이 꼽혔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해 외식 음식 130종의 영양성분 자료집 1권을 발간한데 이어 추가로 108종의 영양 정보를 담은 자료집 2권을 발간했다.

총 238종 외식 음식 가운데 짬뽕(1인분 기준·1000g)의 나트륨 함량이 4000㎎으로 가장 많았다. 이는 세계보건기구(WHO) 하루 권장 기준치(2000㎎ 미만)의 2배다. 이어 우동(1000g·3396㎎), 간장게장(250g·3221㎎), 열무냉면(800g·3152㎎), 김치우동(800g·2875㎎)도 하루 기준치를 훌쩍 넘겼다.

열량 수치는 돼지고기 메뉴가 높았다. 돼지고기 수육(300g)이 1206㎉로 가장 높았고 감자탕(900g, 밥 제외) 960㎉, 돼지갈비구이(350g) 941㎉, 해물크림소스스파게티(500g) 918㎉, 삼계탕(1000g) 918㎉ 등 순이었다. 성인의 하루 필요 열량은 남성이 2400㎉, 여성이 2000㎉다. 돼지고기 수육 1인분을 먹으면 남성 하루 필요 열량의 반 정도를 채우는 셈이다.

이번 조사는 전국 6개 지역에서 수집한 72개 음식 시료의 평균값으로 대학교, 연구소, 식품위생검사기관 등 18개 기관에 분석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1인분 중량의 설정방법은 외식 음식 72개의 중량값을 활용해 평균, 최대값, 최소갑, 중간값 등을 산출한 후 정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