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경성학교' 박보영 "발이 너무 아파서 힘들었다"…살도 빠졌다고?



'경성학교' 박보영 "발이 너무 아파서 힘들었다"…뭐 신었길래?


'경성학교:사라진 소녀들'(이하 경성학교에 출연한 배우 박보영이 촬영소감을 밝혔다.

박보영은 21일 서울시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경성학교' 제작보고회에서 참석해 "촬영하는 게 정말 힘들었다. 살도 빠졌다"며 고충을 털어 놓았다.

또 박보영은 이날 소품으로 등장한 운동화를 보면서 "이 운동화를 신고 정말 고생을 많이했다. 높이뛰기 장면을 찍느라 연습을 많이 했는데, 운동화 밑창이 얇아서 발이 아팠다. 이걸 보니 그때 생각이 난다"고 설명했다.

이에 메가폰을 잡은 이해영 감독은 "다들 고생을 많이 해서 박보영, 엄지원 , 박소담, 모두 살이 많이 빠졌다. 질량보존의 법칙으로 저만 살이 쪘다"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한편 1938년 일제 시대 경성의 한 기숙학교를 배경으로 소녀들이 사라지는 사건을 담은 미스터리 스릴러 '경성학교'는 6월 개봉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경성학교 박보영’. [사진 일간스포츠]

▶'완전 FUN FUN한 중앙일보' 바로가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