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교복 러버 '경성학교' 박보영 "끝까지 교복 입을 생각" 왜?

'경성학교 박보영' [사진 영화 '경성학교' 캡처]



교복 러버 '경성학교' 박보영 "끝까지 교복 입을 생각"

배우 박보영이 엄지원에게 연예계 생활에 대한 조언을 구했다고 말해 화제다.

박보영은 21일 오전 서울 건대입구 롯데시네마에서 열린 영화 '경성학교:사라진 소녀들(이하 '경성학교')' 제작보고회에서 "엄지원이 연예계 생활에 대한 조언을 해주셨다"고 말했다.

박보영은 이날 "(엄지원 선배님이) 연예계 생활을 어떻게 해야하는지 조언을 많이 해주셨다"고 말했다. 이에 엄지원은 "여자들끼리의 비밀을 나눴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박보영은 "엄지원이 워낙 대선배님이시기 때문에 겪었던 것들, 그리고 내가 앞으로 겪어야 할 일들을 말씀해 주시면서 조언을 해주셨다. 정말 감사드린다"라고 밝혔다.

박보영은 극중 사라진 소녀들을 보는 유일한 목격자 주란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한편 '경성학교' 박보영은 20대 중반에 접어든 나이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교복이 잘 어울리는 동안 미모를 과시하고 있다. '경성학교' 박보영은 극중 신비로운 1930년대의 학생역을 맡으면서 또 한번 교복 입은 모습을 선보인다. 이날 박보영은 계속 교복을 입을 생각이냐는 질문에 대해 "촬영 당시에는 25살이었다"며 "교복을 꾸준히 입고 있지만, 앞으로도 주위 분들이 말리지 않는 한 입을 수 있을 때까지 입고 싶은 마음이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경성학교 박보영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경성학교, 공포영화인가?" "박보영, 경성학교에서 호러퀸 되겠어" "경성학교, 포스터 속 박보영이 너무 예뻐" "경성학교 박보영, 꼭 보러갈게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경성학교'는 1938년 경성, 외부와 고립된 기숙학교에서 벌어지는 일을 다룬 작품으로 오는 6월 18일 개봉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경성학교 박보영' [사진 영화 '경성학교'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