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세계 셀카봉 금지령?"…중국 자금성·美 디즈니랜드... 또 어디?



디즈니랜드 셀카봉 금지령



미국의 대표적인 테마파크인 디즈니월드와 디즈니랜드가 ‘셀카봉’ 사용을 금지시켜 눈길을 끌고 있다.



19일(이하 현지시간) 지역 일간지인 올랜도 센티넬에 따르면 플로리다 주 올랜도에 있는 디즈니월드는 롤러코스터인 ‘매직 킹덤 빅 선더 마운틴 레일로드’에서 셀카봉을 사용할 수 없다는 문구를 15일부터 기구 앞에 붙였다. 이용객들이 기구를 타면서 셀카봉을 이용해 사진을 찍는 바람에 기구가 여러 차례 멈춰서야 할 정도로 위험하다는 이유에서다.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디즈니랜드도 놀이기구 ‘스페이스 마운틴’과 ‘빅 선더 마운틴 레일로드’에서 셀카봉 사용을 금지했다. 올랜도의 유니버설 스튜디오는 셀카봉을 갖고 타는 것을 막기 위해 놀이기구 앞에 금속 탐지기까지 설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용객들은 셀카봉을 지닌 채 놀이기구에 탈 수 있지만, 이를 사용할 수 없고 안전한 곳에 보관해야 한다.



세계 주요 미술관과 관광지에선 셀카봉 금지가 점점 확대되는 추세다. 미국 워싱턴DC 국립미술관과 뉴욕 현대미술관, 영국국립미술관, 프랑스 베르사유 박물관을 비롯해 중국 베이징의 자금성 등은 관람객에게 셀카봉 반입을 자제하도록 권유하거나 이미 사용 금지 조치를 내렸다. 세계적 테니스대회인 영국 윔블던 조직위원회도 선수와 관객에게 모두 방해가 된다는 이유로 최근 셀카봉 반입을 금지했다.



중국 유명 관광지 셀카봉 금지


중국 유명 관광지 셀카봉 금지령?



중국에서 '셀카봉 금지령'이 내려졌다. 중국 당국이 관광산업의 질을 높이기 위해 자금성 등 유명 관광지의 입장객 수를 다음 달부터 제한하기로 했다. 또 중국은 다른 관광객에 불편을 준다는 이유로 자금성 등 유명광광지에서의 셀카봉 사용을 금지했다.



중국은 이달 초 노동절 연휴 때 하루에만 10만 명을 돌파하며 베이징의 고궁박물원, 이른바 자금성엔 관광객으로 인산인해를 이뤘다. 관람객이 몰리면서 박물원 전시장 유리창이 깨지는 등 크고 작은 사고가 속출하고, 서비스에 대한 민원도 급증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디즈니랜드 셀카봉 금지령 [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