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 아버지, 하루 6시간 못 잔다…수면장애 요인은?

[앵커]

나이가 들면 잠을 잘 못 자고, 또 스트레스를 받으면 수면장애를 호소하게 된다고 하는데요. 남성들의 수면 실태를 조사했습니다. 수면장애의 요인들이 무엇인지 자세히 알아볼까요?

이유정 기자입니다.


[기자]

57살 권모 씨는 몇 달째 하루 2~3시간 밖에 못자고 있습니다.

수면클리닉을 찾았더니 스트레스 때문이라는 진단을 받았습니다.

[권모 씨/57살 : 정년도 다가오고 노후 생활, 애들 등 여러 가지 문제가 있고 회사에서 일하는 거 자체가 스트레스를 많이 받습니다.]

서울대의대 예방의학교실이 40~69세 남성 2만 7000여 명의 수면 실태를 조사한 결과, 스트레스와 불규칙한 식습관, 취업 여부 등이 수면에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미국수면재단에 따르면 성인은 7~9시간, 65세 이상 노인은 7~8시간 자는 게 적당합니다.

하지만 조사대상의 10%에 달하는 2700여 명의 남성이 하루 6시간도 못 자고, 이 중 절반가량이 스트레스를 느끼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한진규/신경과 전문의 : 여러 가지 생각이 뇌파를 불안하게 한다면 불면증의 큰 원인이 됩니다.]

6시간도 못자는 사람은 40대에 비해 60대가 75%나 많았고 식사를 불규칙하게 하는 사람 중 수면이 부족한 사람이 규칙적으로 먹지만 제대로 못자는 사람에 비해 40%나 많았습니다.

10시간 이상 잔다고 답한 사람은 직업이 없는 경우가 취업자에 비해 두 배나 됐습니다. 수면 장애는 두통부터 뇌졸중, 뇌경색까지 다양한 질환으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 좋습니다.

JTBC 핫클릭

주 100시간 근무·수면부족…과로에 시달리는 전공의서울 시민 30%만 "계층 이동 가능성 높다""남편 은퇴하면 부인 건강 악화…3~4년 지나면 회복"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