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반기문, 내일 개성공단 방문 … “남북 대화해야”

박 대통령 “세계시민교육 확산 지원” 박근혜 대통령이 19일 인천 송도컨벤시아에서 개막한 ‘2015 세계교육포럼’에서 소프라노 조수미씨의 축가에 박수치고 있다. 박 대통령은 “ 서로 다름에 대한 이해와 존중을 바탕으로 더불어 사는 지혜를 갖춘 세계시민으로 성장하도록 세계시민교육의 확산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왼쪽부터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박 대통령, 이리나 보코바 유네스코 사무총장, 앤서니 레이크 유니세프 총재. [청와대사진기자단]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오는 21일 하루 일정으로 개성공단을 방문한다고 19일 발표했다. 이날 인천 송도컨벤시아에서 열린 ‘2015 세계교육포럼’ 개회식에서다. 반 총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한반도 평화와 안보는 유엔 사무총장으로서 제일 중요한 과제 중 하나”라며 “한반도에서 대화야말로 유일하게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반 총장은 2006년 외교통상부 장관 시절 개성공단을 방문한 적이 있었으나 유엔 사무총장으로는 이번이 처음이다. 그는 21일 오후 경기도 파주 도라산 남북출입사무소를 통과해 경의선 육로로 개성공단에 들어가 입주 기업을 돌아볼 예정이다. 반 총장 측근인 김원수 유엔사무차장보는 “개성공단이 남북 간 협력의 상징적 사업이어서 방문하게 됐다”며 “이번 방문은 반 총장의 뜻”이라고 밝혔다. 또한 향후 재임 기간 중 본격적인 북한 방문에 대해 “아직 여건이 성숙되지 않았고 현재 추진되는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2015년 세계교육포럼 참석
“성완종과 특별한 관계 없다”



 반 총장은 또 스스로 목숨을 끊은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과의 관계에 대해 “성 회장과는 충청포럼의 회원으로서 몇 번 참여한 일이 있고 국내에 있었을 때는 꽤 여러 차례 만났다”며 “성 회장과 특별한 관계가 없고 둘이 앉아서 (정치 관련) 그런 논의를 하는 사이가 아니다”라고 잘라 말했다. 이어 “국내 정치는 한국의 발전을 위해 헌신하겠다고 노력하는 사람들이 국민의 판단을 받아서 역할을 하는 게 타당하다”며 국내 정치에 관여할 뜻이 없음을 내비쳤다.



인천=노진호 기자, 뉴욕=이상렬 특파원 yesn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